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태권도 이다빈, 1초 남기고 역전승…금메달 도전(종합2보)

등록 2021.07.27 17:36: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교돈은 3~4위전으로 밀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다빈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67kg급 준결승 영국의 워크던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뒤 기뻐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이다빈(25·서울시청)이 도쿄올림픽 태권도에서 첫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은 동메달 결정전으로 향한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4강전에서 비안타 워크던(영국)에 25-24 진땀승을 거뒀다.

이날 이다빈은 22-24로 뒤져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경기 종료 직전 회심의 머리 공격으로 3점을 뽑아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으며 결승 무대에 올랐다.

세계랭킹 5위인 이다빈은 올림픽 첫 출전에서 결승전에 오르며 기염을 토했다.

이다빈은 2016년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금메달, 2019년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1위에 올랐다.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히게 된다.

한국 태권도대표팀은 대회 첫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경기 초반 적극적인 공격으로 기선을 제압한 이다빈은 2라운드 막판 동점을 허용했다.

이다빈은 3라운드에서도 다소 고전했다. 3라운드 초반에 앞서가다가 연이어 몸통 공격을 허용해 19초를 남겨두고 22-22로 동점을 내줬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인교돈(파란색)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kg급 카자흐스탄의 제파로프와의 8강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이어 연달아 펀치를 맞아 22-24로 밀렸다. 그러나 이다빈은 1초를 남겨두고 회심의 하이킥을 성공했다. 근접전에서 다리를 들어 상대의 머리를 정확하게 공격한 것이다.

마지막 공격은 3점으로 인정됐고, 이다빈은 결승전에 진출했다.

남자 80㎏ 초과급 인교돈은 데얀 게오르기에프시키(마케도니아)와의 4강전에서 6-12로 졌다.

올림픽이 첫 출전인 인교돈은 3-5로 뒤진 3라운드에서 연거푸 공격을 허용해 결승 진출권을 놓쳤다.

인교돈은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 2기 진단을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올림픽 무대까지 밟은 인간 승리의 주인공이다. 인교돈은 3~4위전에서 유종의 미를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