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대선후보 1차 컷오프, 100% 국민여론조사로 결정

등록 2021.07.27 22:2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국민의힘이 오는 9월 15일 실시되는 1차 예비경선(컷오프)에 100% 국민여론조사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1차 컷오프에선 대선 경선 예비후보 중 8명을 추려낸다.

서병수 당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 위원장은 27일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선 예비후보 1차 컷오프에 100% 여론조사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대상에서 여권 지지층을 가려내는 '역선택 방지 방안'에 대해선 "고려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행 국민의힘 당헌·당규에는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에서 당원과 국민여론조사 비율은 50 대 50으로 규정돼 있다.

서 위원장은 '국민의당과의 합당이나 당 밖 인사를 고려해 100% 여론조사로 결정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합당이나 외부 인사도 8월 15일 전에는 들어오리라 생각하고, 당헌·당규에 충실하게 실무적으로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경준위는 15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선 예비후보를 1차 컷오프에서 8명, 2차 컷오프에서 4명으로 압축한 뒤 본경선에 돌입하기로 했다. 기탁금은 총 3억 원으로, 컷오프에서 단계별로 1억 원씩 내게 된다. 경준위는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자 토론회, 이준석 대표의 압박 면접, 단체 봉사활동 등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경준위는 대선 경선 후보 모임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오는 29일 당사에서 이 대표가 참석하는 첫 모임을 열고, 후보들을 위한 경선 방식 설명회 겸 정책 공약집 증정식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