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펜싱 구본길 "결승전 잘 끝내고 웃으면서 올게요"

등록 2021.07.28 15:2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맏형 김정환 "동생들이 결승 진출 이끌었다"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이영환 기자 = 펜싱 대표팀 구본길이 도쿄올림픽 G-100일인 14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훈련을 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2021.04.14. 20hwan@newsis.com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결승전 잘 끝내고 웃으면서 다시 올게요."

김정환(38), 구본길(32·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25·성남시청)이 이끄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4강전에서 독일에 45-41로 승리했다.

8강전에서 이집트를 제압한 한국은 4강전에서 '유럽의 강호' 독일을 꺾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펜싱은 도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고 있다.

세계랭킹 1위 오상욱과 함께 노련한 김정환(7위) 구본길(9위)이 팀을 이끌고 있고, 세계랭킹 20위 김준호(27·화성시청)는 만약을 대비해 대기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개인전 금메달이 유력했던 오상욱은 8강에서 탈락하며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노리고 있고, 맏형 김정환은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2016 리우올림픽 개인전 동메달, 도쿄올림픽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또 하나의 메달 이력을 남길 수 있게 됐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 김정환이 24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07.24. 20hwan@newsis.com

힘겹게 경기를 마친 구본길은 역시 올림픽 무대는 다르다고 혀를 내둘렀다.

경기를 마친 구본길은 믹스드 존에서 "보통 대회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올림픽이라 역시 다르다"며 "개인전에서 아무것도 못하고 내려와서 경기 감각이 아예 없었다. 오늘 첫 게임에서 시험을 해야 하는데 확신이 없었고 불안했다. 간절함으로 버텼다"고 소감을 밝혔다.

9년 만에 단체전 금메달을 노리는 김정환은 "준결승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는 예상했다. 상대의 장단점을 파악하면서 준비를 많이 했다. 나는 두 번째 경기까지 내 몫을 다하지 못했다. 마음이 급해졌고, 점수를 따야한다는 생각밖에 안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게임을 못했는데 그 다음에 들어간 본길이와 상욱이가 차분하게 게임을 이끌어줬다. 이 게임은 동생들의 공이 컸던 경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정환은 "동생들에게 너무 미안했었다. 동생들이 마무리를 잘해줘서 고마웠고, 결승전에서는 좋은 경험을 바탕으로 밸런스를 잘 조절해서 더 좋은 경기를 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다시 한 번 힘겹게 심호흡을 한 구본길은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결승전을 잘 끝내고 이 자리에 웃으면서 돌아올게요"라고 덧붙였다.

한국은 오후 7시 30분 이탈리아와 금메달을 놓고 일전을 벌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