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펜싱 어벤저스, 금메달 원동력은 '무한신뢰'

등록 2021.07.28 23:0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구본길과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이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서로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7.28. myjs@newsis.com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2연속 올림픽을 제패한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선수들 간의 신뢰가 금메달의 원동력이라고 했다.

김정환(38), 구본길(32·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25·성남시청), 김준호(27·화성시청)가 이끄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45-26 완승을 거뒀다.

8강전에서 이집트를 제압한 후 4강전에서 '유럽의 강호' 독일을 꺾은 한국은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마저 잡고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에서 우승을 했던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9년 만에 다시 왕좌에 올랐다. 종목 로테이션으로 인해 2016 리우올림픽에서는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대회 2연패를 달성한 것이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오상욱이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알도 몬타노에게 공격을 하고 있다. 2021.07.28. myjs@newsis.com

오상욱은 "개인전은 (노메달이) 아쉬웠지만, 빨리 단체전으로 전환하자고 마음 먹었다. 단체전에 포커스를 맞춰서 좋은 성적이 나온 거 같다. 코로나에 걸려도 이겨낼 수 있다는 걸 보여줘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에 걸린 이후 다시 운동하려고 하니까 다리가 잘 안 따라오더라. 경기 중 다리를 잡은 것도 훈련 부족인 거 같더라.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운도 좋았고 마지막까지 집중했다고 했다.

오상욱은 "이탈리아 선수 한 명이 다쳤다. 개인전 은메달 리스트였는데 준결승에 다쳐서 후보가 들어오더라. 그게 우리의 승리의 큰 요인이었던 거 같다"며 "44-26일 때도 여유를 부리지 않았다. 정말 끝까지 잡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서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오상욱은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도 대표팀으로 뽑힐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구본길이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 2021.07.28. myjs@newsis.com

구본길은 런던올림픽과 현재 대표팀 멤버에 대해서 비교했다.

구본길은 "감히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다. 런던 멤버가 더 강했던 거 같다. 그때는 모든 나라들이 다 잘했다. 그러나 러시아, 루마니아 등 많은 나라들이 세대교체가 됐다. 우리는 원우영, 오은석 선배들이 끝까지 버텨줬다. 선배들이 김준호, 오상욱 등 후배들이 올라올 수 있도록 버텨줬다. 이후 다른 나라는 선수들을 키우는데 몇 년씩 걸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지금 멤버도 강하다고 생각하지만 런던 때 멤버들이 더 강했다고 생각한다. 그 선배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금메달은 없었을 것이다.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금메달에 대한 간절함과 동료와의 신뢰가 경기력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구본길은 "올림픽 금메달의 느낌을 후배들에게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욕심만으로 되는 건 아니다"며 "경기력이 많이 떨어졌었다. 8강 때부터 파이팅을 하면서 간절함으로 버텼다. 그 간절함이 지금의 메달이 된 거 같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몸을 믿지 못했다던 구본길은 "오히려 후배들이 내 몸을 믿어주더라. '형 몸이 너무 좋으니까 그냥 하면 된다'고 하면서 자신감을 넣어주더라"고 했다.

구본길은 가장 잘한 선수로 자신을 지목했다. "4강전과 결승전에서 잘했다. 개인전을 한 후 너무 처져있었지만, 내 자신을 이긴 거 같았다. 그걸 버텨냈다는 것에 100점을 주고 싶다"고 웃었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김정환이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점수를 따낸 뒤 환호하고 있다. 2021.07.28. myjs@newsis.com

맏형 김정환은 4개의 올림픽 메달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김정환은 "한국 펜싱에서 3개의 메달을 가진 사람이 없었다. 남현희 누나와 내가 2개씩 있었기 때문에 색깔에 상관 없이 3개를 가진 선수가 되고 싶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김정환은 "코로나로 인해 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컴백한 것에 대해 후회도 많이 했다. 작년에 결혼을 했는데 신혼생활도 못 즐겼다. 지치고 기약 없는 약속에 자신감도 떨어졌다"며 "그래도 메달이 4개가 돼서 좋다. 선물을 하나 더 받은 느낌이다"고 기뻐했다.

선수들 모두가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했다.

김정환은 "단체전에서 무조건 금메달을 따야 한다고 생각했다. 어제 여자 에페가 결승에서 지는 모습을 봤다. 오히려 결승에 진출한 게 부러워 보였다. 우리가 과연 동메달이라도 획득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오늘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는데 금메달을 땄다. 올림픽은 항상 설레고 두렵고, 감동이 있고, 눈물 없이 이룰 수 없는 무대인 거 같다"고 피력했다.

김정환은 자신이 인복이 많은 선수라고 했다. "인복이 많았다. 훌륭한 지도자, 동료들이 있었다. 런던 대회 때 선배들한테 배우면서 리우에서 개인전 메달을 따는 꿈을 이뤘다. 도쿄에서는 단체전에 포커스 맞췄고, 나이는 먹었지만 있는 힘껏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자신을 뛰어넘는 후배가 나오기를 바랐다.

김정환은 "올림픽은 압박감이 다르고 절실함이 없으면 메달을 획득할 수 없다는 점을 후배들에게 강조했었다. 후배들도 올림픽을 뛰면서 많이 느꼈을 것이다. 파리올림픽에 갈 수는 없겠지만 그 경험을 토대로 나보다 훨씬 좋은 성적 낼수 있는 후배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신을 믿고 기다려준 아내에 대해 "기약 없는 약속을 해서 항상 미안했다. 아내가 믿어줘서 참고 기다렸다. 금메달, 동메달을 들고 갈 수 있어서 행복하다. 지금까지 잘 해주지 못했던 만큼 2배, 3배 잘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음을 전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