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연방공무원 백신 의무 접종 발표"(종합)

등록 2021.07.29 01:10:14수정 2021.07.29 01:2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바이든 "모든 연방공무원 접종 검토 중"
현지 29일 발표…미접종시엔 정기 검사 요구
軍은 예외…"펜타곤이 별도로 설명할 듯"

associate_pic

[매클레인=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매클레인에 있는 국가정보국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1.07.29.

[서울=뉴시스] 신정원 이혜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현지시간) 연방 직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28일(현지시간) 더힐에 따르면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면서도 "연방정부 직원들이 백신을 맞거나 엄격한 안전 조치를 따라야 하는 방안이 강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CNN도 27일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 계획을 전하면서 "모든 연방 직원 및 계약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거나 정기 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9월 중순까지 백신을 맞도록 한 뉴욕시 정책과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개학일인 오는 9월13일까지 경찰, 교사 등을 포함한 뉴욕시 공무원 34만 명에게 백신을 맞도록 하겠다고 지난 26일 발표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같은 날 주(州) 공무원 24만6000명과 공공·민간 부문 의료종사자 200만 명에게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거나 매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연방정부 직원에 대해 예방 접종을 의무화할 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현재 검토 중"이라며 가능성을 시사했다.

반면 미군에 대해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다. 소식통은 다만 "미 국방부가 앞으로 이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지 윤곽을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발표는 보훈처가 미 연방기관 중 처음으로 소속 공무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이후 나온 것이기도 하다. 미 보훈처는 지난 26일 일선 의료종사자 11만5000명에게 두 달 내 반드시 백신을 맞으라고 지시했다.

미국은 우세종이 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률이 둔화한 이후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보훈처에 이어 연방 정부 전체로 백신 의무 접종을 확대하려는 것도 이러한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자들에 대해서도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지침을 복원했다. 이에 맞춰 미 하원도 의사당 내 마스크 의무 착용을 부활시켰다.

이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CDC의 지침 변경이 혼란을 야기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백신 미접종자들 때문에 엄청난 혼란이 생겼다. 사람들이 백신을 맞았다면 우린 아주 다른 세계에 있었을 것"이라며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에게 책임을 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