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부문, 2분기 영업익 1조2800억…"하반기 QD 출시"

등록 2021.07.29 09:3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소형 비수기나 TV·모니터 판가 상승으로 실적 개선
하반기 OLED IT 제품, 포터블 게이밍 제품 본격 판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전자 2분기 디스플레이 부문은 중소형 비수기 가운데서도 전반적인 판가가 상승하고 1회성 수익도 발생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 63조6700억원,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21% 증가하며 2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 중 디스플레이 사업은 2분기 매출 6조8700억원, 영업이익 1조280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계절적 비수기로 전분기 대비 판매량은 감소했으나, LCD 패널 대비 안정적인 부품 수급과 세트 업체들의 지속적인 OLED 선호 등으로 견고한 이익률을 유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기저 효과와 OLED 채용률 증가로 판매량과 실적 모두 큰 폭으로 개선됐다.

대형 디스플레이는 QD 디스플레이 라인 전환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감소했으나, TV와 모니터 판가 상승에 따라 이익률이 개선됐다. 하반기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주요 스마트폰 고객사의 신제품 출시와 폴더블 등 고부가 제품 증가로 상반기 대비 실적 개선이 기대되나, DDI 등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일부 고객사 물량 감소 우려가 상존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부터 OLED 스마트폰에 익숙한 소비자의 눈높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OLED IT 제품, 포터블 게이밍 제품의 본격적인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

중소형 디스플레이는 매년 신기술을 적기에 출시해 소비자 기대를 충족시키고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유지해왔으며, 향후에도 언더 패널 카메라, 저소비전력 관련 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혁신 리더십을 공고히 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대형 디스플레이에선 하이엔드 시장 대응을 위해 전략적으로 준비 중인 QD 디스플레이가 하반기 생산될 예정으로, 차질 없는 개발과 양산 준비를 통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