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2분기 가전부문 영업익 1조600억…"프리미엄 제품 효과"

등록 2021.07.29 09:41: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증가 인해 펜트업 수요 지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삼성전자는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신제품을 오는 11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새롭게 출시하는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360°제트샷’과 ‘열풍건조’ 기능을 더해 세척 성능뿐만 아니라, 건조와 살균까지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모델이 서울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 생활가전동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신제품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1.06.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전자 2분기 소비자가전(CE)부문은 펜트업(Pent-up) 수요가 지속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 63조6700억원,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21% 증가하며 2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 중 CE 부문은 2분기 매출 13조4000억원, 영업이익 1조60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TV 시장 수요는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전분기 대비 하락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일부 자재들의 수급 영향이 있는 상황 속에서도 최적화된 자원 운영을 통해 주요 스포츠 이벤트 수요에 대응하고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며 견조한 수익을 유지했다.

올해 새롭게 출시한 Neo QLED는 2분기부터 판매를 본격적으로 확대해 제품 믹스를 개선했으며, 차별화된 제품군인 라이프스타일 TV 역시 인테리어, 홈시네마, 야외 시청 등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2분기 생활가전 시장은 소비자들의 자택 체류시간이 늘어나면서 집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고, 정부의 경기부양책과 주택시장 호조 등으로 펜트업 수요가 지속됐다.

지난 5월 비스포크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공개했으며, 해외 주요 시장의 긍정적 반응을 기반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슈드레서, 무선청소기 등 라이프스타일 가전 신제품 출시를 통해 다양화되는 소비자 니즈에 대응하면서 매출을 확대하고 있다.

하반기 TV 시장은 성수기에 들어서면서 상반기 대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업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SCM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요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수익성을 확보하고 업계 1위 위상을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유통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국가별로 차별화된 성수기 프로모션을 추진하고, 온라인 판매 비중이 증가하는 트렌드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하반기 생활가전 시장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며 원자재 가격 증가, 물류비 상승 등 대외환경 리스크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라인업을 강화하고 도입 지역을 확대하면서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소비자 맞춤형 가전을 제공하는 삼성전자만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제품 모듈화 기반 공급 경쟁력 강화, 글로벌 자원 운영 최적화를 통해 전반적인 운영 효율을 높이고 대외환경 리스크에 대응함으로써 하반기에도 가전 업계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