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가 가른 상권…명동·이태원 '울상' 마포·성수 '방긋'

등록 2021.07.29 11:42: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명동·이태원 공실률 '증가'
마포구 서교·연남, 성수동 일대 거래량은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중인 25일 서울 명동 일대가 한산하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4단계 거리두기 첫 주인 지난 12일-18일 서울지역 자영업자 매출이 동년대비 21%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적으로 증가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으면서 거리두기 조치가 유지됨에 따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 역시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1.07.2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서울의 상권들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서울의 대표적 상권인 명동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의 여파로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이 43.3% 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마포구 서교동과 연남동, 성동구 성수동 등은 업무상업시설 거래량과 3.3㎡(평)당 가격이 크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조사결과 서울의 명동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43.3%로 나타났다. 소규모 상가 10곳 중 4곳 이상은 비어있다는 것이다.

명동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올해 1분기 38.3%보다 5%포인트(p) 가량 늘어났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았던 이태원의 경우에도 올해 2분기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31.9%로 나타났다. 서울 평균 소규모 상가 공실률(6.5%)보다 약 5배가량 높은 수치다.

반면 마포구 동교·연남은 올해 2분기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4.2%로 서울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마포구 서교동, 연남동 등과 성동구 성수동 일대 업무상업시설에 투자 수요 등이 몰리면서 거래량과 가격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건물 빅데이터 플랫폼 밸류맵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250개 시·군·구 업무상업시설 관심도 조사에서 마포구가 서울 강남구, 서초구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마포구의 경우 전기 대비 관심도가 43.6% 증가하면서 전국 평균(7.2%) 대비 6배 이상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associate_pic

성수동 일대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서교동과 연남동의 업무상업시설 거래량과 평당가가 크게 증가했다. 서교동 업무상업시설 거래가격은 2019년 상반기 3.3㎡당 5942만 원이었는데 올해 하반기 7806만 원까지 상승했다.

밸류맵 이창동 리서치팀장은 "서교동의 경우 코로나19 위기에도 국내 유동인구만으로도 상권을 유지하고 있다"며 "소규모 사옥에 대한 수요 증가,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는 평당가로 인한 시세차익 수익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점 등이 상승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성동구 성수동 일대도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난해부터 거래량과 평당 가격이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성수동1가, 2가 일반업무상업 시설은 총 55건이 거래됐는데 이는 2019년 상반기 15건 대비 3.6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3.3㎡당 평균 거래금액도 2019년 상반기 5556만 원 대비 50%p 가까이 증가한 8240만 원을 기록했다.

이창동 팀장은 "현재 서울의 임대차시장이나 꼬마빌딩 수익률을 보면 굉장히 낮은 편"이라며 "가격이 상승한 것에 비해 임대료가 상승하지 못하면서 수익률이 낮게 나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 입장에서는 월세를 받아도 이자내기에도 빠듯한 상황이 되면서 시세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 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강남 지역 투자는 안전하긴 하지만 가격이 비싸 시세차익이 많이 발생하지는 않는다"며 "그래서 저평가로 인식된 마포, 성수, 영등포 등 새로운 상업지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