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황선우, 자유형 100m 5위…69년만 亞 최고 성적(종합)

등록 2021.07.29 12:03: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952년 헬싱키올림픽 日스즈키 은메달 이어 아시아 최고 성적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황선우가 29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0m 자유형 결승 출전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2021.07.29.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 김희준 기자 = 시상대 정복의 꿈은 3년 뒤로 미뤘지만 '겁없는 10대'의 멋진 역영이었다.

한국 수영의 간판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황선우(18·서울체고)가 올림픽 자유형 100m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날 준결승에서 47초56의 새 아시아기록으로 결승에 진출한 황선우는 세계적인 선수들과 당당히 겨룬 끝에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47초44로 동메달을 목에 건 3위 클리멘트 콜레스니코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황선우의 격차는 0.38초였다.

남자 자유형 100m 5위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에 나온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이다.

이 대회 직전까지 가장 최근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나선 아시아 선수는 1956년 멜버른 대회의 다니 아츠시(일본)로 성적은 7위였다.

서양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종목에서 만18세의 황선우는 경쟁력을 입증하며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황선우가 28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 1조에서 출발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6번 레인에서 경쟁에 임한 황선우는 8명 중 가장 빠른 0.58초의 출발 반응 속도로 물속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쟁쟁한 경쟁자들은 황선우에게 여유를 허락하지 않았다. 특히 세계 최강자인 카엘렙 드레셀(미국)은 일찌감치 1위로 치고 나가며 레이스를 주도했다.

황선우의 초반 50m 기록은 23초12.

6위로 반환점을 돈 황선우는 남은 50m에서 모든 힘을 쏟아내면서 한 계단 상승한 5위로 경기를 마쳤다.

1위는 '단거리의 황제' 드레셀에게 돌아갔다. 드레셀은 47초02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카일 찰머스(호주)가 47초08로 뒤를 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