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세균, 호남 지지율 2배 가량 상승…지지자들 고무

등록 2021.07.29 17:4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리얼미터 26~27일 9.9%, 직전보다 4.8%포인트 상승
KSOI 4주차 조사 9.7%, 4.2%포인트 올라
"이재명, 이낙연 네거티브 때문, 호남서 3강 구도 예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첫 TV 토론회에 앞서 카메라 테스트를 하고 있다. 2021.07.28.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최근 호남지역에서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지지자들이 고무되고 있다.

29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모임인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6~27일 양일간에 걸쳐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58명을 대상으로 한 ‘민주당 대선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정세균 전 총리가 호남지역에서 9.9%를 기록했다.

 직전 적합도 조사의 5.1%포인트에서 4.8%포인트, 2배 가량 상승한 반면 이재명 경기지사는 10%포인트, 이낙연 전 대표는 0.7%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또 TBS(교통방송)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전국 성인남녀 1006명을 상대로 한 ‘범 진보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7월 4주차 여론조사에서 정 전 총리가 호남에서 9.7%를 기록, 한주 새 5.5%에서 4,2%포인트 상승했다. (자세한 사항은 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에서 참조하면 된다)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인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 갑)은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간의 네거티브 공방전도 도를 넘어선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면서 두 후보의 부정적인 평가가 누적된 결과다”며 “두 후보간의 볼썽사나운 공방이 향후 대선에 악영향을 끼치지나 않을까하는 지역민들과 당원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이 추세대로라면 정 전 총리가 호남지역에서 크게 반등하며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와  함께 호남지역에서 3강 구도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