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르포]"휴가 극성수기 맞아요?" 경기북부 행락지 줄어든 발길

등록 2021.07.30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양주=뉴시스] 송주현 기자 = 29일 경기 양주시 송추계곡이 여름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일부 가족 단위 이용자들만 보일뿐 예년과 달리 이용자들이 줄어 썰렁한 모습이다. 2021.07.29 atia@newsis.com


[양주·연천=뉴시스]송주현 김도희 기자 = 여름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매년 이맘때 북적였던 경기북부지역 유명 행락지를 찾는 이들의 발길도 줄어든 모습이다.

휴가 극성수기에 해당하는 지난 29일 오전 11시 30분께 양주시 송추계곡은 일부 가족 단위 휴가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을 뿐 곳곳에 자리를 펼 수 있는 공간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특히 계곡 입구에 마련된 주차장이 가득 차 도로 갓길까지 주차된 차량들로 넘쳐났던 예년 모습과 달리 이용자들이 많지 않아 주차장도 텅텅 비어있었다.

associate_pic

[양주=뉴시스] 송주현 기자 = 29일 경기 양주시 장흥관광지 공영주차장이 예년 휴가객들의 차량으로 가득찼던 모습과 달리 소수의 차량들만 추차돼 있다. 2021.07.29 atia@newsis.com

인근 장흥 계곡 역시 여름철 물놀이를 하면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고 계곡 옆 음식점들도 손님이 없어 비어있는 테이블이 늘어서 있는 등 코로나19 영향을 실감케 했다.

서울에서 휴가를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은 A씨는 "야외고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자리를 이용하면 안전할 것 같아 가족들과 하루 이용하기 위해 왔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없어 놀랐다"며 "아무래도 인원제한 등 지인들과 휴가를 함께 즐기지 못하는 영향과 코로나19 우려 등이 있는것 같다"고 말했다.

송추와 장흥 계곡은 서울과 인접해 휴가철이면 발 딛을 틈이 없을 만큼 휴가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associate_pic

[연천=뉴시스] 송주현 기자 = 29일 경기 연천군 '동막골 유원지'가 불법 영업 시설들이 철거되고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된 상태이지만 곳곳에 빈자리가 있을만큼 이용자들이 줄어들었다. 2021.07.29 atia@newsis.com

그러나 전국적으로 심각한 코로나19 사태를 겪고 있고 거리두기 4단계 영향으로 함께 휴가를 즐길 수 있는 인원까지 제한되면서 행락지를 찾는 이들의 발길도 줄어든 모습이다.

양주시 만송동 B캠핑장도 예년 같으면 예약이 가득 차 빈자리를 구하기 힘들었지만 이번 휴가기간에는 일반 캠핑장과 글램핑장 모두 당일 날 이용이 가능할 만큼 사전 예약이 없는 상태다.

수도권 중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60여명에 불과해 비교적 청정지역으로 불리는 연천군의 '동막골 유원지'도 이날 오후 2시께 계곡 하류 쪽에 일부 휴가객들이 모여 즐기는 모습이 목격되고 상류로 올라갈수록 이용자들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associate_pic

[연천=뉴시스] 송주현 기자 = 29일 경기 연천군 '동막골 유원지' 계곡 옆 한 영업장이 이용자들이 없어 텅텅 비어있다. 이곳은 오전 일찍 일명 '오픈런'을 해야 간신히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만큼 휴가철 인기가 많았던 곳이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이용자들이 눈에 띄게 줄어든 상태다. 2021.07.29 atia@newsis.com

심지어 사유지인 탓에 취사가 가능하고 주차장도 갖추고 있어 휴가철이면 오전 일찍부터 계곡 옆에 위치한 이 영업장을 이용하기 위해 '오픈런' 전쟁이 펼쳐졌던 곳도 이날 가족 단위 이용자 5팀 정도만 보였다.

영업장 운영자 C씨는 "성수기인데 같은 코로나19 상황을 겪었던 지난해 보다 더욱 이용자들이 줄어들었다"며 "주말에도 코로나19 영향 때문에 손님들이 없어 경쟁 없이 이용이 가능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kd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