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여자 양궁 안산, 한국 첫 올림픽 3관왕 향해 순항(종합)

등록 2021.07.29 18:5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뿐히 16강 안착…내일 금메달 주인공 가려져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전에 출전해 활을 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 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도전장을 던진 여자양궁 안산(20·광주여대)이 무난히 16강에 안착했다.

안산은 29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에서 아네 마르셀레 도스 산토스(브라질)를 세트 점수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했다.

앞서 혼성전과 여자단체전 우승으로 2관왕에 오른 안산은 세 번째 금메달을 향한 사뿐한 출발을 알렸다.

안산은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쥘 경우 한국 하계 종목 선수 최초로 올림픽 3관왕을 달성한다.

첫 세트는 27-27 무승부였다. 1점씩 나눠 가진 후부터 힘의 균형이 안산쪽으로 기울었다. 안산은 2세트를 28-24로 가져가더니 3세트 세 발을 모두 10점에 꽂아넣으며 기세를 올렸다.

4세트에서도 막판 두 발을 10점으로 연결하는 한 수 위의 기량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안산은 선배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 함께 30일 오전 16강전에 출격한다.나란히 승승장구하면 두 선수는 결승에서 만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