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濠, 코로나19 확산 시드니 봉쇄위해 軍 동원

등록 2021.07.30 15:1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권단체 "자유민주국가에서 군 동원 우려스러운 일"

associate_pic

[시드니=AP/뉴시스] 7일(현지시간) 평소 붐비던 호주 시드니의 쇼핑 구역이 코로나19 봉쇄로 거의 텅 비어 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는 델타 변이 확산 우려와 충분치 않은 백신 접종으로 시드니에 지난 2주간 시행했던 봉쇄령을 1주일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9일 해제 예정이었던 봉쇄령은 16일까지 계속된다. 2021.07.07.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호주가 최대 도시 시드니 폐쇄를 돕기 위해 군병력 수백명을 배치했다고 BBC가 30일 보도했다.

호주에서는 6월부터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으로 약 3000명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이 발생하고 9명이 숨졌다.

5주 간의 폐쇄에도 불구, 시드니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은 계속 확산되고 있다. 30일에도 170명의 신규 감염이 기록됐다.

그러나 폐쇄를 위해 군 병력을 개입시킬 필요가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며 지나치게 강경한 처사라는 반발도 일고 있다.

최소 8월28일까지로 계획된 이번 폐쇄 조치는 필수적인 운동, 쇼핑, 돌봄 및 기타 이유 외에는 사람들이 집 밖으로 나가는 것을 일절 금지하고 있다.

호주군은 주말 동안 훈련을 받은 뒤 8월2일부터 순찰을 시작할 예정이며, 10㎞ 이상 벗어나는 곳으로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코로나19가 크게 번지고 있는 지역에서 경찰과 함께 코로나19 규제 준수를 돕는다.

데이비드 엘리엇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장관은 "일부이긴 하지만 시드니 주민들 중 자신들에게는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어 군 배치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권 단체인 호주변호사동맹은 자유민주 국가에서 군 병력을 동원하는 것에 대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