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올림픽 양궁사 새로 쓴 안산, 누구인가?

등록 2021.07.30 17:2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자 개인전, 슛오프 끝에 우승
도쿄올림픽 개인전·여자단체전·혼성단체전 석권
올림픽 양궁 역사에서도 최초 3관왕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여자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3관왕을 표시하며 기뻐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여자 양궁의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사를 새로 썼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세트 점수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안산은 여자 개인전까지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며 3관왕을 달성했다.

올림픽 양궁사에서 3관왕은 없었다. 그동안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3관왕이 가능했다.

혼성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이 남자 단체전 우승으로 안산과 함께 2관왕을 차지했지만 개인전 32강 탈락으로 안산이 유일하게 도전을 이어왔고, 3관왕 주인공이 됐다.

안산은 2001년생으로 양궁 여자대표팀 막내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옐레나 오시포바와의 경기에서 과녁을 조준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이번 대회 랭킹라운드에서 경험 많은 선배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를 제치고 1위에 오르며 출발부터 최고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특히 안산은 680점을 쏘며 1996 애틀랜타올림픽에서 리나 헤라시멘코(우크라이나)가 세운 올림픽 최고점 673점을 25년 만에 경신했다.

안산은 중학교 시절부터 국내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낸 재능이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활을 잡았다.

전남체중 2학년 때부터 이름을 알렸고, 3학년 들어 문체부장관기에서 전 종목 우승(6관왕)을 차지했다.

2017년 광주체고 진학 후에는 국제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스세계선수권대회 혼성전 은메달을 시작으로 2018년 아시안컵 3차대회 개인전 은메달, 2019년 세계양궁연맹(WA)현대월드컵 4차대회 개인전 금메달, 도쿄올림픽 테스트이벤트 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30일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세트 점수 6-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하계올림픽 최초로 단일대회 3관왕을 차지하며 스포츠 역사를 새롭게 썼다. 올림픽 양궁에서도 첫 3관왕을 남겼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집중력이 높고 실수에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 강심장을 가졌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3위로 통과했지만, 올림픽 무대에선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오르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한국 양궁은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휩쓸며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까지 금메달 1개만 남겨뒀다.

남은 부문은 남자 개인전으로 김우진(청주시청)이 31일 출격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