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문일답]울음 터진 3金 안산 "심장 터질 것 같아요"

등록 2021.07.30 18:10: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개인전, 슛오프 끝에 우승…도쿄올림픽 개인전·여자단체전·혼성단체전 석권
올림픽 양궁 역사에서도 최초 3관왕…도쿄올림픽 첫 3관왕 '위업'
김우진, 31일 男 개인전 출전해 양궁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 노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우승하며 금메달을 받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도쿄=뉴시스]박지혁 기자 = 여자 양궁의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한국 하계올림픽 최초로 단일대회 3관왕을 차지하며 스포츠 역사를 새롭게 썼다. 올림픽 양궁에서도 첫 3관왕이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세트 점수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안산은 개인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한국 체육사를 새롭게 쓴 위대한 업적이다. 안산의 3관왕은 역대 한국 하계올림픽 단일대회 최초다. 올림픽 양궁 역사에서도 최초 3관왕으로 이름을 남겼다.

준결승과 결승에서 연거푸 슛오프 승부를 벌인 안산은 강철 정신력과 집중력을 자랑하며 위기를 잘 넘겼다.

승부가 모두 끝나자 시상대 위에서 눈물을 훔쳤다. 이어 공동취재구역에서 눈물을 흘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안산은 "저를 지금까지 가르쳐준 지도자 분들에게 하나하나 바치고 싶다"며 "단체전 금메달을 목표로 했는데 영광스럽게 3개를 가져갈 수 있어서 감사하다. 이 경험이 앞으로 시합에 도움을 줄 것 같다"고 했다.
다음은 안산과의 일문일답
-대선배들 아무도 이루지 못한 3관왕을 달성했는데.

"끝나고 나서 더 긴장되는 것처럼, 심장이 터질 것 같고 너무 기쁘다."

-준결승, 결승 연속으로 슛오프에 갔는데.

"준결승에서 슛오프를 해서 기억을 되살리려고 노력했다. 속으로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가라앉히려고 노력했다. 스스로 '쫄지 말고 대충 쏴'라고 생각했다."

-지금 심장이 터진다고 했는데, 슛오프 때는 왜 안 터졌나.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우승하며 시상대에 오른 뒤 손가락 세개를 펴보이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모르겠다. 저는 끝나면 더 긴장된다."

-심박수에 거의 변화가 없는데.

"제가 느끼기엔 심장이 빨리 뛴다고 생각했는데 겉으로 표출되지 않은 것 같다. 건강하다."

-언니들이 떨어졌는데 그때 마음은.

"언니들과 함께 시상대에 오르고 싶었지만 저 혼자 오게 됐고, 언니들이 더 크게 응원해줬다.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양궁 첫 3관왕이자 하계 올림픽 첫 3관왕인데.

"진짜 실감이 안 난다. 내일도 시합해야 할 것 같은 기분이다."

-국가대표 선발전부터 많은 일들이 있었다. 돌아본다면.

"지도자 선생님들이 너무 잘 해줘서 시합 때 잘 할 수 있었다. 다 감사하고 저도 뿌듯하다."

-제일 하고 싶은 것은.

"한국 음식을 빨리 먹고 싶다. 엄마가 해준 고추장 애호박찌게를 먹고 싶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우승하며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협회장의 응원 전화가 힘이 됐나.

"믿고 있으니 잘하라고 격려의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아침에 나올 때 전화를 받았는데 무언가 가벼운 마음으로 시합장에 나왔다."

-김제덕이 파이팅을 외칠 때 무슨 생각을 했나.

"목 아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사진보니까 누군가 조용하게 해달라 하던데.

"코치님이 욕심 부리지 말라고 했는데, 그걸 들으면 더 욕심 생길 것 같아서 조용히 하라고 했다."

-경기 중에 떨렸다는데  중간에는 많이 웃던데.

"일부러 더 밝게 시작했다. 재밌기도 했다. 긴장감보다 재밌게 해서 더 많이 웃을 수 있었다."

-어릴 때도 긴장 안 했나.

"그런 것 같다."

-국대 선발전과 결승 언제가 더 떨렸나.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옐레나 오시포바와의 경기에서 과녁을 조준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저는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이 끝나갈 때쯤 위태위태해서 더 긴장 많이 됐다."

-3관왕 생각하고 들어왔나.

"생각 안했다. 단체전 끝나고 개인전은 운에 맡기겠다고 했다. 쏘면서 계속 올라가니까 '운이 따르네'라고 생각하고 쐈다. 단체전 금메달을 목표로 했는데 영광스럽게 3개를 가져갈 수 있어서 감사하다. 이 경험이 앞으로 시합에 도움을 줄 것 같다."

-오늘 운 게 얼마만인지.

"2주 전쯤 출발하기 전에 힘들어서 울었다. 한국에서 넘어올 때 울었다. 저 되게 많이 운다. 슬플 때, 영화를 봐도 그렇고, 글을 봐도 그렇다."

-애국가 끝나고 눈물의 심정은.

"갑자기 눈물이 차올라서 속으로 울지마 울지마 하면서 눈물을 삼켰다."

-가장 잘한 장면은

"4강 슛오프 때, 가장 잘했던 것 같다."

-슛오프 쏠 때 느낌이 좋았나.

"쏠 때, 10점 느낌이 오는 걸 좋아하는데 날아가는 순간 확신을 가졌다. 매우 기뻤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