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 대변인, 안산 '페미' 논란에 "핵심은 남혐용어 사용"

등록 2021.07.31 13:07:09수정 2021.08.01 23:2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성혐오라 규정하는 건 레디컬 페미니스트 헛소리"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7.3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 여자 양국 대표팀 안산 선수에 대한 SNS상 '페미니스트' 공격에 대해 "논란의 핵심은 남혐(남성혐오) 용어 사용에 있고,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논란의 시작은 허구였지만 이후 안 선수가 남혐 단어로 지목된 여러 용어들을 사용했던 게 드러나면서 실재하는 갈등으로 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선수를 향한 공격이 '여성혐오'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이를 반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걸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건 그동안 레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며 "공적 영역에서 '일베'스러운 발언을 한다면 비판과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적 영역에서 '레디컬 페미'스러운 발언을 한다면 비판과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걸 여성혐오라고 규정짓는 건 레디컬 페미니스트들의 대표적인 헛소리"라며 "일베가 남성을 대표하지 않는 것처럼, 레디컬 페미도 여성을 대표하지 않는다. 이에 대한 비판은 남성 전체에 대한 공격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또 "이 적대감, 증오를 만든 건 레디컬 페미니즘이 성평등인 줄 착각하고 무비판 수용했던 정치권"이라며 "신나서 갈고리를 거는 일부 정치인들은 정말 반성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을 여혐이라 온몸비틀하기 전에 여성운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벽화 논란부터 쓴소리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이건 정말 선택적 갈고리 아니냐. 예를 들면 정의당의 장혜영 의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상에서는 안 선수가 짧은 머리 스타일을 하고, 여대를 나왔다닌 이유로 페미니스트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여기에 안 선수가 SNS 올린 글에 일부 단어가 '남성혐오' 단어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공격이 이어졌다.

논란이 외신에까지 보도되면서 확산하자 정치권과 인터넷상에서 안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