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종영 '보이스4',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최고 5.2%

등록 2021.08.01 09:57: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달 31일 종영한 tvN 금토극 '보이스4' (사진 = tvN) 2021.8.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보이스4'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금토극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최종화는 유료가구 기준 수도권 평균 4.5%, 최고 5.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7주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미스터리가 풀리는 동시에 새로운 미스터리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권주(이하나 분)는 과거 자신이 동방민(이규형 분)과 F 아동요양병원에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냈고 지금은 폐건물이 된 그 곳에서 자신의 귀에 대해 정확하게 적혀있는 프라이빗 환자 차트를 발견했다.

이후 연쇄살인마 동방민이 벌인 인질극을 데릭 조(송승헌 분)와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해결하며 상황이 마무리되려던 순간 강권주 앞에 꿈에서 들었던 목소리의 주인공이 나타났다.

의문의 여성은 강권주에게 "추억도 되새길 겸 나와 함께 가자. 그런 청력이 너한테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지 않아? 우리와 함께 한다면 그 청력의 비밀을 알 수 있어"라며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강권주 역시 한국계 의사 가드니스 리가 F 아동요양병원 소유주라는 사실과 함께 동방민의 보청기에 새겨진 FR, 가드니스 리의 주소인 파브르랩 청신경 연구소의 관계성에 의문을 품고 있었던 상황.

결국 강권주는 "내 청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자들과 만났어요. 제가 꼭 봐야 할 것이 있다고 해서 잠시 다녀오려고요. 반드시 돌아올게요"라는 쪽지를 남긴 채 의문의 여성과 함께 자신의 청력의 비밀을 찾기 위해 떠났다.

특히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죽은 줄 알았던 방제수(권율 분)의 생존은 새로운 미스터리를 증폭시키며 다음 시즌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