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첫 올림픽 박지수 "훈련 4일밖에 못했지만…파리에선 8강"

등록 2021.08.01 23:5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자농구,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13년만의 본선…3패로 마감
강호 스페인·캐나다·세르비아 상대로 선전
자신감 얻은 WNBA 박지수, 2024 파리올림픽 기약

associate_pic

[사이타마=AP/뉴시스]여자농구 박지수

[사이타마=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여자농구가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8위 강호이자 2016 리우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세르비아를 마지막까지 괴롭혔지만 아쉽게 넘지 못하며 3패로 2020 도쿄올림픽을 마감했다.

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A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61-65, 4점차로 석패했다.

김단비(15점·신한은행), 박지현(17점·우리은행)이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박지수(8점 11리바운드·KB국민은행)는 페인트존에서 버텼지만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앞서 FIBA 랭킹 3위 스페인(69-73), 4위 캐나다(53-74)에 2패를 당한 한국은 세르비아(8위) 역시 넘지 못하며 탈락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13년만의 올림픽이었다.

그래도 세계적인 팀들을 상대로 마지막까지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국의 랭킹은 19위로 A조에서 가장 낮다.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9일 오전(현지시간)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2차전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 대한민국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캐나다 선수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74대 53으로 패했다. 2021.07.29. 20hwan@newsis.com

박지수는 "진짜 좋은 경기를 했는데 내가 시작을 턴오버로 하다보니 경기가 끝날 때까지 밸런스를 못 찾은 것 같다. (박)지현이가 잘해줬다"며 "앞으로 저와 10년을 함께 할 선수인데 잘했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했다.

처음 경험한 올림픽에 대해선 "재미있었다. 승리는 못 챙겼지만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 선수들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느낀 게 가장 큰 수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여자대표팀은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악재가 겹쳤다. 리그 최우수선수(MVP) 김한별(BNK)이 부상으로 이탈했고, 코로나19로 정상적인 훈련이 어려웠다.

특히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박지수가 미국에서 뒤늦게 합류했으나 코로나19 위험으로 인해 진천선수촌에 입촌하지 못했다. 대표팀의 촌외 훈련도 불발되면서 함께 손발을 맞춘 건 4일뿐이다.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9일 오전(현지시간)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2차전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 대한민국 김단비가 돌파를 하고 있다. 2021.07.29. 20hwan@newsis.com

박지수는 "말도 안 되는 것이긴 한데 (코로나19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선수촌에 들어갈 줄 알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생각보다 훈련할 시간이 없었다. 정말 아쉬운 부분이다"고 했다. 소속팀 KB국민은행의 천안연수원에서 트레이너와 몸을 만들었다.

박지수는 "연습할 시간이 없다보니 경기를 치르면서 맞춰가는 식이었다. 오늘은 부진했지만 처음 와서 운동할 때보다 좋았다"며 "올림픽 조별리그도 6팀씩 한 조였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경기를 치를수록 좋아진 경기력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 농구는 A매치가 거의 없다. 아시안게임, FIBA 아시아 챔피언십 외에는 외국과 경기할 일이 없다. 남녀 모두 비슷하다.

박지수는 "친선경기가 필요하다. 이번에는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웠다고 하지만 일본, 중국도 그렇고 유럽팀들도 많이 한다"며 "우리는 경기에 나가서 경험해야 한다. 남중, 남고와 하는 것보다는 (친선경기가)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9일 오전(현지시간)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조별리그 A조 2차전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 대한민국 박지수가 돌파를 하다 넘어지고 있다. 2021.07.29. 20hwan@newsis.com

세계적인 팀들을 상대한 것에 대해선 "스페인에 40점차로 진 적이 있는데 그렇게 지진 말자고 했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별 거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언니들이랑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이지 않을까라고 했는데 언니들이 나중에 파리 가서 좋은 성적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얘기해줬다. 자신감이 많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예선부터 좋은 성적을 내야겠지만 다음 올림픽에선 좋은 조 편성 속에서 8강에 가고 싶다. 이번에 아쉬운 경기가 많았다. 파리에선 8강에 꼭 들고 싶다"고 했다.

박지수는 일단 한국으로 귀국한 뒤,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