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력한' 트럼프…상반기에만 940억원 정치자금 확보

등록 2021.08.02 04:52: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WP 보도…6월 기준 총 정치자금 약 1180억 원 보유

associate_pic

[그린빌=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5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1.08.0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정치 자금이 지난 6월 말 기준 1000억원이 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퇴임 후에도 당내 권력이 공고한 모습이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는 올해 6월 말까지 1억200만 달러(약 1180억 원)의 정치 자금을 확보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들에 따르면 8200만 달러(약 940억 원)를 올해 상반기에 모았다.

이는 같은 기간 8400만 달러를 모금한 공화당 모금기구 공화당 전국위원회보다 조금 못한 수준이다.

W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사기 주장이 '금전적인 보상'을 받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이례적인 수준이라면서 그가 만일 다시 대선에 나설 경우 이용할 수 있는 깊은 재정적 잠재력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자금을 차기 대선을 위해 사용할 수 있으며 오는 중간선거에서 지지하는 후보를 위해 쓸 수도 있다.

공화당의 '큰손' 기부자인 댄 에버하트 커네리 시추기업 최고경영자(CEO)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두고 "이 남자는 (정계를) 떠날 의도가 없다"고 WP에 말했다. "나에게 6400만달러 질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프라이머리에 얼마나 많은 돈을 쓸지 여부다. 그가 자신을 위해 저축할지, 혹은 그가 다섯 번의 하원 경선에 미쳐 엄청난 돈을 쓸것인가?"고 말했다.

에버하트는 "그는 자신이 선택한 사람들을 위해 전력을 다 할 것"이라며 중간선거에서 돈을 사용할 것이라는 데 무게를 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재선에 실패해 올해 1월 퇴임했다. 이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