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월 소비자물가 2.6%↑…4개월 연속 2%대 상승(2보)

등록 2021.08.03 08:10: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통계청, '2021년 7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기상악화·AI로 농축산물↑…석유류도 올라
생활물가지수 3.4%↑…2017년 8월來 최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서울 도심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계란을 고르고 있다. 2021.07.21.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이승재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상승하며 4개월 연속 2%대를 기록했다. 9년1개월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던 지난 5월과 같은 상승 폭이다.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올해 초 폭설 등 기상 요건 악화로 인한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AI), 폭염 등의 영향으로 농축산물 가격이 올랐으며 석유류 가격 상승도 지속되는 모습이다. 여기에 개인서비스, 전기·수도·가스 등 가격 오름도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100)로 1년 전보다 2.6% 올랐다. 상승 폭은 지난 6월(2.4%)보다 확대됐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0.6%) 0%대를 보이다가 올해 2월(1.1%)과 3월(1.5%)에는 1%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후 4월(2.3%)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2%대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과 같은 상승률을 보인 5월(2.6%)에는 2012년 4월(2.6%) 이후 9년 1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보인 바 있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4% 상승했다. 이는 2017년 8월(3.5%)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5월(3.3%), 6월(3.0%)에 이어 3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였다.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상승했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7% 상승했다. 2017년 8월(1.8%) 이후 최대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보다 1.2% 올랐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통계청 7월 소비자물가동향.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