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홈런 쾅쾅' 오지환 "대표팀에 필요한 선수되고 싶었다"

등록 2021.08.02 16: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2회말 무사 1루에서 오지환이 투런 홈런을 날리고 홈으로 들어오며 이종열 코치와 기뻐하고 있다. 2021.08.02. 20hwan@newsis.com

[요코하마=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끝난 뒤 한국 야구 대표팀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을 때 오지환(31·LG 트윈스)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대표팀에 승선한 그를 향한 팬들의 시선은 차가웠다. 아시안게임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자 대표팀을 병역 혜택의 도구로 이용했다는 질타가 이어지기도 했다.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도 오지환을 향한 여론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마음고생이 심했을 터지만 오지환은 오히려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도쿄에 오기 전인 7월 24일 LG와의 평가전 도중 왼쪽 턱 부분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5바늘을 꿰맸다.

하지만 이튿날에도 평가전에 선발 출전했고, 도쿄에 왔다. 김경문 감독은 그런 그를 두고 "오지환이 일을 낼 것"이라고 했다.

이를 악문 오지환은 실력으로 대표팀 자격을 입증하고 있다. 김경문 감독은 오지환을 대표팀으로 선발한 이유에 대해 "타율은 낮지만 수비를 가장 잘한다"고 설명했지만, 방망이로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도쿄올림픽 첫 경기부터 오지환은 펄펄 날았다. 홈런 한 방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9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7회초 2사 2루 상황 오지환이 1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2021.07.29. myjs@newsis.com

홈런과 적시타 모두 영양가 만점이었다. 0-2로 끌려가던 4회말 2사 1루에서 동점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고, 4-4로 맞선 7회 적시 2루타를 때려내 한국의 5-4 역전을 이끌었다.

한국의 준결승 진출이 걸린 2일 이스라엘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에서도 오지환의 방망이는 날카롭게 들어갔다.

2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경기에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지환은 팀이 1-0으로 근소하게 앞선 2회말 무사 1루에서 투런 홈런을 작렬했다. 이번 대회 두 번째 홈런이다.

오지환읜 홈런으로 한국 타선에 활기가 돌았고, 한국은 장단 18안타를 몰아치며 11-1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오지환은 홈런 상황에 대해 "한 번 해본 팀이었고, 지난 번과 다르게 끌려가고 싶지 않아서 초반에 집중했다"며 "경기 전 (김)현수 형과 타자들이 모여서 투수들이 잘 던지고 있으니 우리가 더 쳐주면 된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빨리 많은 점수로 리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홈런 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치려고 했다. 초구에 직구가 와서 쳤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9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4회말 2사 1루 상황 오지환이 동점 투런포를 날린 후 득점 뒤 강민호와 기뻐하고 있다. 2021.07.29. myjs@newsis.com

'이번 대회를 어떻게 준비했냐'는 말에 오지환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이 자리가 엄청나게 책임감 있고, 중요한 자리다"고 강조했다.

이어 3년 전 논란을 떠올린 듯 "예전에 많은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런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았다. 힘든 것을 티 내고 싶지 않았다"며 "대표팀 다운 선수가 되고, 승리에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남은 경기에서도 오지환은 이를 악물고 뛸 생각이다.

오지환은 "남은 경기에서도 어떤 상황이든 최선을 다하겠다. 이기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역량을 모두 발휘하고 싶다. 그런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