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음주운전이 가난의 결과? 이재명 입장 밝혀라"

등록 2021.08.02 16:3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재명 대변인 "한 번 실수…서민의 고뇌"
국민의힘 "가난 핑계로 음주운전 정당화"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 경선 주자로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 전주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실용화지원 1동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1.08.01.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음주 회동 행보를 비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박진영 대변인의 최근 SNS 게시글에 대해 "이 지사는 캠프 대변인의 음주운전에 대한 견해에 동의하는지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고, 대변인의 막말과 잘못된 인식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2일 촉구했다.

신인규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도로 위의 흉기인 음주운전은 그 어떤 논리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박 대변인이 음준운전에 대한 해괴한 논리를 보임으로써 이 지사를 옹호하려 하는 것은 금도를 넘어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박 대변인은 지난달 15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과거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 "한 번의 실수를 천형처럼 낙인찍겠다는 건가"라며 "젊은 시절부터 출세해서 승용차 뒷자리에 앉아서 다니던 사람은 모르는 서민의 고뇌가 있다"고 적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같은날 음주운전 전과자의 공직참여를 막자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었다.

신 부대변인은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분노와 비판을 고려할 때 박 대변인의 견해는 매우 위험하다. 갑자기 뜬금없이 음주운전을 가난의 결과로 포장하고 있다"며 "대리비를 아낀다거나 가난했기 때문이라는 핑계를 대면서 음주운전을 정당화하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자기 후보의 편을 들고자 하는 욕심이 있더라도 음주운전을 가난과 결부시켜 정당화하려는 것을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앞서 전날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연이은 음주 회동을 들어 "과연 코로나 방역에 적절한 행동인가. 혹서기에 노동하는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즉각 "윤석열 후보가 음주운전이라도 했느냐"라며 이 지사의 2004년 음주운전 전력을 들어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