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페미가 저출생 원인'에 與 "여성혐오 조장" (종합)

등록 2021.08.02 22:4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세균 "여성혐오로 표 구걸…분열과 증오의 정치"
추미애 "우스운 궤변, 혐오 조장하고 갈등 키워"
이재명 측 "언론노출 줄이고 하던 공부나 마저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 예방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윤해리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건강한 페미니즘' 발언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 전 총장이 페미니즘이 저출생 원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맹폭을 가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페미니즘이란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이게 선거에 유리하고 집권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출생 원인을 언급하며 "페미니즘이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를 정서적으로 막는다는 얘기도 있고, 사회적으로 봤을 때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여건이 너무 안 된다. 출산 장려금을 준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발언에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여성 혐오로 표를 구걸한다", "말이 말 같지도 않다"는 등 비난을 퍼부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윤 후보야 말로 여성혐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한 나라를 책임지겠다고 나선 사람의 말이라고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망언"이라고 질타했다.

정 전 총리는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 안산 선수의 페미니즘 논란에 대해 '남성혐오 용어 사용이 핵심'이라고 언급한 것까지 겨냥, "당의 얼굴이라는 대표나, 당의 입인 대변인이나 당의 대선후보까지 여성혐오로 표를 구걸하고 있다"며 "분열과 증오의 정치는 국민을 불행하게 만든다. 대한민국 국민의 절반이 여성"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말이 말 같지도 않다. 한심하다"며 "저출생이 페미니즘 탓이라는 것도 황당한 발상이지만 페미니즘을 집권 연장에 갖다 붙이는 것도 우스운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지도자가 해야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며 "지도자가 오히려 혐오를 조장하고 갈등을 키우고 기승전'문정부 저격'으로 키워보려는 억지는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였던 자로서 자가당착"이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모르면 차라리 가만히 계셨으면 한다. 그 시간에 차라리 언론 노출을 줄이고, 제발 하시던 공부나 마무리 하셨으면 한다"며 "저출생 문제의 본질은 '미래에 대한 불안'이 가장 큰 요인이다. 이에 대한 근본적 해결책을 내놓아야 할 대통령 후보가 오히려 패악질을 일삼는 게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박용진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저출생 문제 관련한 편협한 사고가 걱정스럽다"며 "저출산 문제 중 하나로 페미니즘을 지목한 얄팍한 태도도, 그 부분에 대한 지적도 '그런 의견을 전달한 것일 뿐'이라며  또 '전언정치'를 실행한 것도 무책임하다. 말도 안 되는 회피정치 중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4선 중진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쯤되면 그간의 설화 또한 단순한 실언으로 보기 어렵다"며 "윤 후보의 시대착오적 가치관이 노동, 인권, 젠더 등 각 분야마다 변주돼 드러나는 것 뿐이다. 국가 미래 비전은 안중에도 없이 정치적 욕심만으로 정치에 뛰어들었다는게 확실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년정의당 깅민진 대표도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을 별로 원치 않는다"며 "건강한 페미 구분짓는 감별사를 자처하며 훈계하지 마시고, 여성들과 현실의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시라.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