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접종 후 확진' 돌파감염 누적 1132명...첫 사망자도 발생

등록 2021.08.03 14:37: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발생률 미국 5분의 1 수준
확진자 61.7%가 변이 감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29일 서울 동작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2021.07.2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감염'으로 국내에서 한 명이 숨진 것으로 3일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달 29일 기준 국내 접종완료자 635만6326명 중 돌파감염 추정사례는 1132명으로 인구 10만명당 17.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체의 0.018% 규모로 미국의 5분의 1 수준이다.

돌파감염 확진자 중 위중증자는 8명, 사망자는 1명이다.

사망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80대 여성으로, 지난달 6일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확진된 후 20일 만에 숨졌다.

위중증환자 8명은 30대 1명, 50대 1명, 60대 1명, 70대 1명, 80대 4명 등이다.

백신종류별로는 얀센 584명(10만 명당 51.4명), 아스트라제네카 254명(10만 명당 24.3명), 화이자 284명(10만 명당 7.8명), , 교차접종(1차 아스트라제네카, 2차 화이자) 10명(10만 명당 1.9명) 순이었다.

변이바이러스 분석이 완료된 243명 중 61.7%(150명)에서 주요변이(알파형 21명, 베타형 1명, 델타형 128명)가 확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