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남부 아침까지 비…폭염·열대야는 지속

등록 2021.08.04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내리는 2일 오전 서울 은평구 서울혁신파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08.02. jhope@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4일 경기남부지역은 오전까지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가끔 구름이 많겠고,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국지적으로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10~70㎜다.

폭염과 열대야는 이어질 전망이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낮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지만,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오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수원 25도 등 23~26도, 낮 최고기온은 수원 34도 등 30~34도로 예상된다.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중부해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바다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