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성, 적으로 돌리나"...尹 '페미니즘' 논란에 당 안팎 우려

등록 2021.08.04 11:21: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尹캠프 "페미니스트들이 '한남충' 취급했다"
국민의힘 내부서도 "상당히 걱정되는 발언"
진중권 "지지 철회할 수 있는 중대한 사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응암역 앞에서 은평갑 당원협의회 소속 당원들과 함께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1.08.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대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페미니즘' 논쟁에 빠졌다. 페미니즘이 '저출산의 원인', '이성 교제의 장애물'이라던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한 캠프 관계자들의 해명이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어서다.

4일 당 안팎에서는 윤 전 캠프의 과도한 페미니즘 비판을 자중해야 한다는 충고가 나온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정무실장인 신지호 전 의원은 페미니스트를 공격했다. 지난 3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둔하며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한 여성학자가 이렇게 썼다. 한국남자들을 '한남충이다' 이렇게 표현했다"고 예를 들었다.

신 전 의원이 거론한 것은 윤지선 세종대 교수의 논문 '관음충의 발생학'이다. 윤 교수는 해당 논문에서 유튜버 보겸의 '보이루'라는 단어가 여성 성기와 하이루의 합성어라고 지적했다. 또 이같은 발언을 자정하지 못한 사회가 결국 불법 촬영물을 만들고 관람하는 '관음충'을 만들었다고 논리를 전개했다.

신 전 의원은 이를 '보겸 사건'이라고 말하며 페미니스트들이 "한국 남자들을 그렇게 한남충이다, 한남유충이다, 남재적 성범죄자 취급"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미니즘을 빙자한 젠더 혐오에 가까운, 서로 이성을 혐오하는 그런 거"라며 "남성을 벌레로 인식하면 건전한 교제와 연애나 이런 것들이 제대로 될 수가 없는 거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 전 의원은 이어 "정상적인 페미니즘이라고 할 수 없는 그런 것도 있다"고 말했다.

젠더 혐오를 키우는 윤석열 캠프의 헛발질에 당 내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최종 대통령후보가 아닌 이상 당 차원에서 대응은 불가능하지만, 1위 후보의 실언을 어디까지 지켜봐야 할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여성 관련 메시지에 상당히 걱정하는 중이다"며 "전체적인 (젠더 관련) 메시지 방향 등을 이야기할 기회가 있으면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당 밖에서는 윤 전 총장의 페미니즘 비판을 질타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중도층이 볼 때 특히 여성들이 볼 때는 용서할 수 있는 발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개인주의니, 자유주의니 그런 것은 진보, 보수에 따라 견해가 다를 수 있지만 이것은 사회 상식의 문제"라며 "뭐가 건강한 페미니즘인가는 남성들이 규정할 수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건강한 대선 후보라면 이런 얘기를 해서는 안 된다"며 "이 정도면 지지를 철회할 수도 있는 굉장히 중대한 사안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선은 넘은 발언이라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윤 전 총장의 왜곡된 페미니즘 철학을 '이준석 여파'로 해석했다.

그는 "이준석 당대표 당선의 후폭풍, 악영향이라고 해야 되나"라며 "쉽게 말해서 거기에서 재미를 봤기 때문이다. 보통 2030 남성들이 그런 얘기를 하는데, 그 정서를 전하면서 2030에게 어필을 하는 것으로 여성 전체를 이렇게 적으로 돌려버리는 전략이다"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어차피 여성들은 정치적 목소리가 약해 정치적 목소리가 강한 쪽을 이렇게 호소하는 게 유리하다 이런 생각들을 하는 것 같다"며 이는 그릇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