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새가수' JYP·YG 출신 메이다니 "일본서 보이스피싱 당해"

등록 2021.08.04 14:49: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프리뷰. (사진=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방송 화면).2021.08.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대형 기획사 출신 참가자 메이다니가 '새가수'에 등장한다.

5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에서는 '발라드의 여왕' 장혜진 조 참가자들의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장혜진 조 참가자들은 모두가 가수 경력이 있어 긴장감을 예고했다. 20년 전 '영재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돼 JYP와 YG을 거친 메이다니를 비롯해 전직 발라드 아이돌, 싱어송라이터 등이 자리했다.

먼저 메이다니는 가수로서 잃어버린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좋은 제안을 받고 일본에 갔는데 보이스피싱 사기단이었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메이다니는 정경화의 '나에게로의 초대'를 열창하지만, 이내 울음을 터뜨린다.

또한 배우 고아라를 연상케 하는 한 참가자는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과연 이 참가자가 어떤 무대를 준비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44팀이 출전한 1라운드가 마무리 되면서, 이날 심사위원 7인이 뽑은 첫 MVP도 공개될 예정이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