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 신규 확진자 121명 발생…신천지 사태후 최다, 482일 만

등록 2021.08.05 10:23: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6명 교회관련…75명 자매교회서 발생, 1명 비산동 교회
집단감염 발생 태권도장도 교회 관련자 자녀들이 다녀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으로 집계된 4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2021.08.04.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에서 5일 0시 기준 교회발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지난해 2~3월 신천지 사태로 촉발된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신규 확진자는 121명(해외유입 1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만1천951명이다.

대구에서 세 자리 수의 하루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해 3월 11일 131명이 나온 이후 482일 만이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 중 76명은 모두 교회 관련이다.

이 가운데 75명은 동구와 수성구, 달서구 등 3곳에서 같은 명칭을 사용하는 A교회 관련이다. 이들은 모두 자매교회로 경북에도 4곳의 자매교회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명은 서구 비산동의 교회 관련으로 누적 42명이 됐다.

또 다른 집단감염 발생지인 수성구 노변동 태권도장 관련으로도 14명이 추가돼 누적 73명(종사자 및 이용자 38명, n차 35명)이 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 곳에는 A교회 관련자의 자녀들이 다녔던 것으로 알려져 최초 전파경로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으로 집계된 4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8.04. lmy@newsis.com

또 서문시장 내 동산상가 관련 5명(누적 26명),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3명과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16명이 확진됐으며 해외유입(일본) 1명이 획진됐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6명도 확진돼 의료기관 이용력, 출입국 기록, 휴대폰 위치정보, 카드해용내역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확진자들의 주소지 분포를 보면 동구 38명, 수성구 37명, 달서구 13명, 북구 8명, 남구 7명, 서구·중구·달성군 각 3명, 타 지역 9명이다.

현재 대구서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618명이며 지역 내외 12개 병원에 466명, 생활치료센터에 149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