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희의 사진으로 보는 문화]보물 '체화정'의 배롱나무꽃

등록 2021.08.15 06: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북 안동시 풍산읍에 있는 조선시대 정자
여름꽃 붉은 '배롱나무', 막바지 여름 불살라
아침이슬 먹은 한련초도 피어 '계절의 순행'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연못에 만개한 배롱나무 꽃이 투영되어 비치고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경북 안동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정원에 여름꽃 '배롱나무'가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며 막바지 여름을 불사르고 있다.

'목백일홍'이라고도 불리는 배롱나무꽃은 가지 사이사이로 불어오는 가을 향기에 취해 꽃잎을 떨구며 여름과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

간밤에 내린 아침이슬이 꽃잎에 켜켜이 스미며 체화정 배롱나무 여름은 가을로 사라지고 있다.

더위의 종착역, 처서를 기다리며 계절의 순행을 담아본다.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정원에 배롱나무 꽃이 만개해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연못가에 배롱나무 꽃이 만개해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배롱나무꽃 위로 뭉개구름이 피어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정원에 배롱나무 꽃잎이 떨어져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기와에 배롱나무 꽃잎이 떨어져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이른 아침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연못에 노랑어리연꽃이 꽃망울을
떠뜨리고 있다. 붉은색 꽃은 배롱나무꽃.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연못에 만개한 수련(睡蓮) 위로 꿀벌이 날아가고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이른 아침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정원에 아침이슬을 맞은 한련초(旱蓮草)가 피어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진희 기자 = 지난 10일 경북 안동시 풍산읍 체화정(棣華亭) 연못에 뭉개구름이 흘러가고 있다. 2021.08.14. pak7130@newsis.com



◆체화정은 경북 안동시 풍산읍에 있는 조선시대 정자로 보물 제2051호이다. 체화란 형제의 화목과 우애를 뜻한다.
▲여름꽃 배롱나무 꽃은 한 번에 피고 지는 않는다. 7월부터 개화해 여러 날에 걸쳐 번갈아 피고 져서 오랫동안 펴 있는 것처럼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713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