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오위즈, 2분기 영업이익 52억원…전년 대비 71%↓

등록 2021.08.12 19:35: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매출 589억원…전년 대비 18% 감소
블레스 언리쉬드 PC 등 신작으로 실적 개선 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네오위즈는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올해 2분기 매출 589억원, 영업이익 52억원, 당기순이익 83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 18%, 71%, 49% 감소한 수치다.

PC/콘솔 게임 부문 매출액은 269억원으로, 웹보드 게임과 일본 자회사 게임온의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줄었다. 모바일 게임 부문 매출액은 3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하락했다.

네오위즈는 신작 출시로 하반기 실적 개선에 나선다. 지난 7일 스팀(Steam)에 정식 출시한 ‘블레스 언리쉬드 PC’는 첫 주말 동시 접속자 수 7만명 돌파, 글로벌 동시 접속자 수 9위를 기록했고, MMORPG 카테고리 판매 순위 1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흥행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 다른 PC 게임 ‘스컬’은 올 여름 닌텐도 스위치 버전을 출시한다. 3분기 내 출시를 목표로 스컬만의 독특한 게임성을 살려 글로벌 시장에서 또 한번 흥행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언소울드’, ‘블레이드 어썰트’ 등 연내 출격할 인디 게임들도 막바지 작업 중이다.

모바일 게임은 ‘드루와던전’, ‘데스나이트 키우기’를 중심으로 다양한 콜라보레이션과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매출 증대를 꾀한다. 여기에 블레스 IP를 활용한 ‘킹덤: 전쟁의 불씨’가 게임온을 통해 일본 시장에 출시 예정이다.

네오위즈는 자체 개발작들을 통한 장기 성장 기반을 구축해 가고 있다. 지난 5월 트레일러 영상이 첫 공개된 ‘P의 거짓’을 비롯, ‘아바(A.V.A)’ 차기작 외 개발 중인 다수의 신작 프로젝트들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개발사로 도약해 나갈 방침이다.

김승철 네오위즈 공동대표는 “이번 블레스 언리쉬드 PC 성과를 통해 네오위즈의 개발 역량을 입증한 만큼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며“준비 중인 프로젝트들을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