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뽀뽀하자"…안동 모 대학 운동부 코치, 여제자 성추행 의혹

등록 2021.08.15 17:46: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에서 대학교 운동부 코치가 제자인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안동경찰서는 안동의 한 대학교 운동부 코치 A(49)씨가 자신이 지도하는 제자 B(22)씨를 성추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훈련 중 제자인 B씨와 부적절한 신체접촉은 물론 운동부 회식 과정에서 술을 따르게 하고, 노래방에서 B씨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다.

특히 A씨는 술을 마신 후 B씨에게 "뽀뽀하자" "안아주라"며 B씨를 껴안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말 해당 대학의 운동부 코치를 그만둔 뒤 안동의 한 고등학교 운동부 코치로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A씨를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며 "구체적인 수사상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