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세계 DNA로 만든 '호텔 오노마' 27일 대전에 문 연다

등록 2021.08.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계 최대 호텔 체인 메리어트와 제휴…객실 171개
박주형 대표 "중부권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전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Art & Science)' 조감도.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오는 27일 문을 여는 대전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Art & Science)'는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호텔 오노마는 신세계센트럴시티가 운영하는 첫 독자 브랜드다. 오노마라는 이름은 명성, 이름, 빛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어에서 출발했다. 호텔 로고는 에너지가 유기적으로 순환하는 움직임을 표현했다.

세계 최대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제휴했으며 뉴욕 허드슨 야드, 맨하탄 타워, 록본기 힐즈를 디자인한 록웰을 비롯해 세계적인 건축 설계사가 인테리어를 맡았다.

193m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에 5~7층, 26~37층까지 15개층으로 들어서며 도심의 전경을 조망하며 즐길 수 있는 400평 규모의 초고층 수영장과 피트니스 시설, 자쿠지, 타운하우스 뷔페 레스토랑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객실은 171개이며 스위트룸은 13개, 프리미엄 객실은 30개 이상이다. 뷔페 레스토랑인 '타운하우스', 와인과 시그니처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타운하우스 바', 커피와 음료를 판매하는 '오노마 카페', 캐주얼한 이탈리아식 식사 메뉴가 돋보이는 '오노마 라운지'로 구성됐다.  

호텔 오노마는 이달 초부터 메리어트 공식 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시작했으며, 오픈 이후 한 달 동안 주말은 이미 만실을 기록했다. 300명 한정 피트니스 멤버십의 연회원 멤버십 사전 예약도 단기간에 마감됐다. 수영장 벽에는 오르세 박물관 등에서 만날 수 있는 프랑스 조각가 앙투안 부르델을 오마주 한 부조 작품을 설치해 고급스러움과 품격을 선사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는 27일 문을 여는 대전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Art & Science)'는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photo@newsis.com

대전신세계는 오픈을 기념해 타운하우스 조식을 경험할 수 있는 '오노마 모닝 트릿', 코스메틱 브랜드 '오노마'와 손잡고 고객의 피부 타입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는 '러브 유어 에센스, 락 유어 에센스' 패키지를 준비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 박주형 대표이사는 "신세계의 DNA를 담은 호텔 오노마를 처음으로 중부권에 열게 됐다"며 "미식과 여가를 넘어 건강과 문화 등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중부권의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