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요구르트·맥주에 놀이용 점토까지…쌀의 무한변신 어디까지

등록 2021.08.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진청, 8월18일 쌀의 날 맞아 쌀 가공제품 소개
용도별 맞춤형 쌀 품종 개발 건강·맛 둘 다 잡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쌀을 원료로 만든 쌀 요구르트.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밥 짓고 떡 만드는 게 전부인 줄 알았던 쌀이 과자, 요구르트, 맥주, 점토 등으로 다양한 제품으로 재탄생했다.

농촌진흥청은 18일 '쌀의 날'을 맞아 밥과 떡으로만 즐겼던 쌀의 무한변신을 소개했다.

우선 쌀요구르트는 우리 쌀에 전통 된장에서 분리한 토종 식물성 유산균을 접목해 만들었다. 100% 순 식물성으로 총 아미노산 함량이 410.2㎎/100g으로, 일반 유산균 발효물(268.0㎎/100g)에 비해 1.5배 이상 많다. 아미노산 종류도 23종으로, 일반 유산균 발효물(16종)보다 7종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체내 합성이 불가능해 반드시 식이로 보충해야 하는 필수 아미노산인 '라이신'은 쌀요구르트에 22.0㎎/100g 들어있어 일반 유산균 발효물(1.8㎎/100g) 대비 12배나 함량이 높다.

영양 공급 및 장 건강 개선에 효과가 있으며 직장인·수험생의 아침 대용식은 물론 우유 소화에 어려움을 겪거나 채식을 선호하는 소비자들도 즐겨 찾는다. 쌀요구르트 1회분을 만드는 데 약 20g의 쌀이 필요해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하고 있다.

전통 된장에서 분리한 토종 식물성 유산균(JSA22)을 접목해 만든 쌀과자도 있다. 수입산 밀로 만드는 일반 과자와 달리 기능성 유산발효물이 첨가돼 아이들 건강 간식으로 인기다.

달지 않고 고소하며, 고온·고압으로 얇게 만들어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특허기술을 이전 받은 미듬영농조합법인에서 생산한 꼬꼬라이스칩, 꼬까라이스칩은 올해 한국쌀가공식품협회에서 주관하는 '쌀가공품 품평회 TOP10'에 선정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쌀로 만든 과자. *재판매 및 DB 금지


맥주의 주원료인 외국산 맥아(보리) 대신 전분 대체제로 국산 품종 쌀을 30~40% 넣어 만든 쌀맥주도 있다.쌀맥주의 원료로 사용되는 국산 쌀 품종으로는 '도담쌀', '설갱', '한가루', '흑진주' 등이 있다.

도담쌀 30%를 넣어 만든 쌀맥주는 세계 3대 맥주대회로 꼽히는 호주국제맥주대회에서 2019년 은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다.설갱 40%를 넣어 만든 쌀맥주는 소비자들로부터 풍미가 깊고 부드러우며 단백하고 깔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이들 놀이용 점토도 쌀로 만든다. 쌀점토는 건식 쌀가루와 식용색소, 천연첨가물 등 식재료만을 이용해 화학방부제 등 유해물질이 전혀 들어 있지 않아 완구류 시장에서 큰 관심을 모은다.

손에 잘 묻지 않고 잘 늘어나며, 오랜 시간 보관해도 잘 굳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쌀점토에 사용된 쌀가루는 건식 쌀가루용 ‘신길’ 품종으로, 끈적임이 적고 부드러워 점토로 활용하기에 좋다.

김진숙 농진청 수확후이용과장은 "쌀 소비 촉진과 쌀 가공 산업 활성화를 위해 즉석밥부터 과자·빵·면, 맥주·막걸리, 점토 등에 이르기까지 앞으로 더 많은 가공 용도별 맞춤형 쌀 품종 및 가공제조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쌀로 만든 어린이 놀이용 점토.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