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그룹, 커넥티드카 HMI 파트너로 핀란드 'Qt' 선정

등록 2021.08.18 08:4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HMI(인간 기계 상호작용·Human-Machine Interface) 기술 파트너로 핀란드 '더큐티컴퍼니(The Qt Company)'를 선정했다.

Qt는 18일 "현대차그룹이 모든 현대차·기아·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의 핵심 HMI 기술 파트너로 Qt를 선정했다"며 "Qt는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계기판·뒷좌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전반에 걸쳐 현대차 커텍티드카 운영체제(ccOS) 개발의 핵심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Qt에 따르면 최초로 HMI 기술에 Qt를 채택한 현대차는 2019년 말 출시된 제네시스 GV80이었ek. 이후 G80과 GV70에도 채택됐다.

현대차가 개발한 커텍티드카 운영체제는 차량 내 프레임워크와 인포테인먼트 프레임워크, 커넥티비티 프레임워크 등 커넥티드 카 인프라의 주요 측면을 제어하고 운영, 커넥티드카가 안전성·쾌적성·편리성·보안성 측면에서 혁신 기술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Qt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인포테인먼트, 클러스터·헤드업디스플레이(HUD) 등 다양한 도메인에 대한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의 기술적 요건을 단일 코드 기반으로 쉽게 충족할 수 있다.

핀란드 헬싱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소프트웨어업체 Qt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쉽게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Qt'를 개발한 업체다. 'Qt'는 LG전자·보쉬·로크웰 오토메이션 등 전 세계 기업에서 150만명이 넘는 개발자들에 의해 사용되고 있다. 지난해 순 매출은 7950만 유로(약 1100억원), 직원 수는 366명이다.

더큐티컴퍼니의 영업 담당 수석부사장인 유하페카 니에미는 "현대차그룹과의 파트너십을 더 깊게 발전시킬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은 Qt를 활용해 HMI 개발 프로세스를 통합, 딜리버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소비자의 기대치를 크게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 개발 담당 권해영 상무는 "Qt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Qt 프레임워크를 사용해 개발 및 유지 관리 전반에 걸쳐 효율성을 크게 높이고 전반적인 시장 출시 시간을 단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