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철 "이경규, 강호동 뒷담화해놓고 내가 했다고 모함" 폭로

등록 2021.08.18 11:2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찐경규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8.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찐경규' 이경규가 김영철과 티격태격 토크와 개인기로 가득한 공방전으로 쉴 새 없는 폭소를 유발한다.

18일 오후 5시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에서는 이경규가 형사로 분해 용의자인 게스트를 상대로 치열한 입담 대결을 펼치는 간헐적 고정 코너 '취조찐담'이 펼쳐진다. 이날의 용의자로는 라디오와 예능, 미국 코미디쇼까지 섭렵한 김영철이 등장해 거침없는 입담과 믿고 보는 개인기로 폭소를 유발한다.

김영철은 강호동 뒷담화 해프닝부터 이경규의 치킨 브랜드 작명 사건까지 수많은 폭로를 감행하더니, 알고 봐도 재미있는 다양한 성대모사들을 뽐내 이경규도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경규는 김희애, 윤복희, 하춘화, 이영자 등 수많은 스타들을 완벽하게 따라하는 김영철에게 "모방죄, 이미테이션이다" "유행어가 많긴 한데 자기 유행어가 없다"며 거센 공격을 감행하지만, 김영철은 조금의 타격도 받지 않고 "김희애 선배님 어머님에게도 허락받았다"라고 맞받아쳐 흥미진진한 기싸움을 이어간다.

또한 김영철은 "이경규가 강호동 뒷담화를 하더니, 강호동이 오자 내가 뒷담화를 했다고 전했다"며 이경규 때문에 지옥을 경험했던 사건에 대해 토로했다. 이어 "이경규 치킨 브랜드 이름은 내가 작명했다. 미국 유학비 대주기로 하지 않았냐"며 이경규를 쩔쩔매게 만드는 등 대유잼 토크를 이어간다.

한편 '찐경규'는 이날 시청자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로 이경규가 제작, 연출, 주연을 맡은 전설의 영화 '복수혈전'을 라이브 상영회로 공개한다.

카카오TV에서 같은 날 오후 2시30분부터 진행되는 이번 상영회에는 이경규와 모르모트PD는 물론 쌍천만 흥행의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의 원작 웹툰 작가인 주호민까지 동참해 감상평을 나눌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