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성남과 0-0 무승부…K리그1 선두 탈환 실패(종합)

등록 2021.08.21 22:14: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위 전북이 성남 원정에서 비기며 선두 울산과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히는 데 만족했다.
수원FC는 라스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제주를 잡고 3위로 도약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북 현대 공격수 한교원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성남FC와 비기며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전북은 21일 오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7일 대구전(2-1 승)을 시작으로 3연승을 달렸던 전북은 연승 행진은 끊겼지만, 4경기 무패를 달렸다.

이날 승리했다면 선두 울산(승점 45·38득점)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룬 뒤 다득점(42득점)에서 앞서 선두 탈환이 가능했지만, 승점 1점에 그치며 2위(승점 43)에 머물렀다.
 
하지만 여전히 울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러 선두 탈환이 가능하다.

성남은 11위에서 10위(승점 26)로 한 계단 올라섰다.

전북은 최전방에 구스타보가 서고 송민규, 한교원이 좌우 날개로 출격했다. 중원은 김보경, 백승호, 최영준이 맡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성남FC 홍시후가 전북 현대 백승호와 경합 중이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백 수비는 이용, 구자룡, 홍정호, 박진성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성남은 체력 안배 차원에서 뮬리치, 권경원을 벤치로 내리는 변칙 전술을 사용했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문선민, 이승기를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성남은 수비수 마상훈이 부상으로 쓰러져 권경원을 긴급 투입했다.

팽팽한 균형이 깨지지 않자 전북은 후반 14분 송민규를 빼고 일류첸코를 투입해 구스타보와 투톱을 가동했다. 성남도 뮬리치, 박수일을 내보내며 맞불을 놨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전북은 후반 29분 구스타보를 쿠니모토로 교체하며 다시 한번 변화를 줬지만, 성남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양 팀 모두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원FC 라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FC가 라스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제주 유나이티드에 1-0으로 승리했다.

2경기 무승(1무1패)에서 벗어난 수원FC는 7위에서 3위(승점 34)로 올라섰다.

제주는 8위(승점 28)를 유지했다.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 잔디 보수 공사로 잔여 시즌 홈 경기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다.

라스는 후반 18분 박원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차 넣었다. 시즌 14호골에 성공한 라스는 득점 단독 선두로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