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시, 태풍 '오마이스' 북상 따라 긴급 대책회의 개최

등록 2021.08.22 17:5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태풍 북상에 따른 각 부서별 대응 계획 점검
시, 선제적 대응 통한 피해 최소화 총력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2일 오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김병삼 부시장 주재로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북상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1.08.22.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2일 오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김병삼 부시장 주재로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북상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태풍 ‘오마이스’ 북상으로 23일 오후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각  부서별 대응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이날 태풍 진행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 신속 대응을 위한 상황 전파와 주요 관광지, 비닐하우스, 축사 등 각종 시설물 안전점검, 특보 발효 시 전직원 비상근무 발령,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응급복구 지원 등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시는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며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고 연이은 폭우로 인해 연쇄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지역자율방재단과 이·통장 등 민간단체와의 협조체계 유지를 통해 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병삼 포항부시장은 “태풍 오마이스의 영향으로 집중 호우와 강풍이 예상되는 만큼 피해 예방을 위해 각종 시설물과 취약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