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루카스, 활동 중단·사과에도 前여친 추가 폭로 계속 왜?

등록 2021.08.26 16:56: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루카스 추가폭로2021.08.26.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가스라이팅·양다리 논란 등 사생활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그룹 NCT 루카스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26일 루카스의 사생활을 처음 폭로한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 A씨는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재차 폭로에 나섰다.

그는 "연애는 2019년 7월에 시작됐다. 저에게 '넌 이제 내 팬이 아니고 여자친구'라며 9월에 있을 영국 행사까지 미리 알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침대에서 잠시 쉬고 가라고 했고, 월경 기간이라 관계가 어렵다고 했는데도 끝까지 관계를 요구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A씨는 같은 해 10월 루카스와 이별한 후 다시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두 번째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명품 선물과 호텔을 포함한 모든 데이트 비용은 제가 지불한 게 맞다"고도 이야기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중국 팬분들의 폭로 전까지는 여러 여성분들을 만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저를 비롯한 피해 여성분들은 아직까지 루카스의 말과 행동에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는데, 고작 몇 달 자숙하고 나온다는 건 당치않은 조치"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지난 25일에는 중국 여성 B씨가 트위터에 “루카스의 착함, 팬들에 대한 사랑은 그저 콘셉트이고 사실 팬들이 자신의 ‘후궁’이라고 생각하며 팬들의 사랑을 마음대로 이용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러면서 B씨는 팬사인회 응모내역과 루카스와의 대화 내역을 증거로 공개했다.

한편 루카스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중국어로 된 자필 사과문을 올려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날 발매 예정이었던 싱글 음원과 뮤직비디오 등 모든 콘텐츠 공개를 중단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