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뉴 커런츠' 심사위원 확정

등록 2021.08.26 16:3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 왼쪽부터 디파 메타 감독, 크리스티나 노르트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위원장, 장준환 감독, 정재은 감독.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의 심사위원 4명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뉴 커런츠는 아시아 영화의 미래를 이끌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들을 소개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대표 섹션으로, 1996년 제1회부터 시작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신인 감독들의 작품을 선보여 온 뉴 커런츠는 매년 과감한 도전정신이 돋보이는 작품을 소개해 세계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켜 왔다.

뉴 커런츠는 경쟁부문으로 4명의 심사위원이 최우수작 2편을 선정해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올해 뉴 커런츠상 부문 심사위원에 인도 출생의 거장 디파 메타 감독이 위촉됐다. 1991년 첫 번째 장편 영화 '샘 앤드 미'로 칸영화제 황금카메라상에 특별언급되며 세계 영화계에 등장한 그는 '물(아쉬람)'(2005)로 제79회 미국아카데미영화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더불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레일라'(2019) 연출에 참여하는 등 현재 캐나다에서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다.

아울러 심사위원으로는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위원장인 크리스티나 노르트 씨, 한국의 장준환 감독과 정재은 감독 등이 함께한다.

한편 올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15일 열리며, 뉴 커런츠상 수상작은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