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AI·6G 국제표준화 연구실 과제별로 8년간 46.5억씩 지원

등록 2021.09.02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AI · 6G '중장기 표준전문연구실 착수회의'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비대면 온라인 영상회의로 ‘중장기 표준전문연구실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과제별 주요 사업계획과 성과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표준전문연구실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ICT 핵심 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됐다.

3년 동안 단기 성과에 치중하는 기존 표준개발 과제의 한계를 벗어나 국제표준화 기구 작업반 신설 및 의장단 수임 등을 목표로 최대 8년(5+3년)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기부는 올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인공지능),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6G), 순천향대(차세대 보안)를 인공지능, 6G, 차세대보안 등 3개 분야에 대한 표준전문연구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오는 2028년까지 향후 8년간 과제별로 약 46억500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착수회의에서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이재섭 국장 등 국제표준 전문가, 과제별 연구진, 과기부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관계자 등이 참석해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성과 창출을 위한 관리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강찬 실장,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정용준 팀장, 순천향대 염흥열 교수 등이 과제별로 국제표준화기구 작업반 신설 및 의장단 수임 목표와 추진전략 등을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표준전문연구실이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유연한 목표 변경이 중요하고 향후 디지털트윈, 메타버스 등 이머징 기술 부상에 따른 표준전문연구실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과기부 류제명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최근 심화되고 있는 해외 주요국의 첨단기술 패권경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디지털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D.N.A 등 국제표준화 주도권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보통신 분야 글로벌 표준화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장기 표준전문연구실을 포함해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표준 전문가 육성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