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선발 기회 더 준다" SSG 김원형 감독, 최민준에 기대

등록 2021.09.04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민준 기살리기…"커브는 팀 내 최고 수준"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이영환 기자 = 21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SSG 바뀐투수 최민준이 공을 던지고 있다. 2021.05.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후반기부터 본격적으로 SSG 랜더스 선발진에 합류한 우완 투수 최민준(22)은 최근 2경기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사령탑의 믿음은 여전하다. 김원형 SSG 감독은 최민준에게 선발 기회를 더 줄 예정이다.

SSG는 올 시즌 전반기 부상 공백으로 인해 선발진이 휘청였다. 아티 르위키의 부상으로 외국인 투수를 교체해야 했고, 토종 선발진의 두 기둥 박종훈과 문승원이 모두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고 시즌을 조기 마감했다.

김원형 감독은 선발진 재건을 위해 여러 투수에게 기회를 줬다. 누구도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던 중 불펜 투수로 좋은 활약을 보여주던 최민준에게도 기회가 돌아갔다.

최민준은 전반기 막판이었던 7월 8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프로 데뷔 첫 선발 등판에 나섰다. 당시 4⅓이닝 3피안타 5탈삼진 3볼넷 2실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김원형 감독의 후반기 선발 로테이션 구상도 윤곽이 잡혔다. 선발 로테이션을 꾸준히 소화하던 윌머 폰트에 샘 가빌리오가 새롭게 가세하고, 이태양과 오원석이 선발 한 자리씩을 꿰찬 상황에서 최민준으로 마지막 퍼즐을 맞추기로 했다.

최민준은 후반기 첫 등판에서 김원형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지난달 18일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1홈런)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SSG의 6-1 승리에 발판을 놨다. 2018년 프로에 데뷔한 최민준은 데뷔 첫 선발승도 품에 안았다.

하지만 이후 2경기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8월 25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5이닝 6실점으로 흔들려 패전의 멍에를 썼고, 이달 1일 NC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는 3⅓이닝 4실점하고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다.

볼넷을 내주며 자멸한 것이 무엇보다 아쉬웠다. 8월 25일 KT전에서는 5개의 볼넷을 헌납했고, 1일 NC전에서는 볼넷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다.

하지만 김원형 감독은 최민준에게 여전히 기대를 걸고 있다. 그는 "후반기 들어 한 번 잘 던지고, 두 번 못 던졌다"며 "다음에 잘 던질 차례라고 생각한다. 최민준에게 또 기회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두 차례 경기 내용을 곱씹은 김원형 감독은 "1일 NC전은 앞선 등판보다 투구 내용이 나았다. 일단 볼넷이 적었다"며 "초구 스트라이크도 많았고, 공에 힘도 있었다"고 최민준을 격려했다.

보완할 부분은 분명 있다. 최근 김원형 감독은 '장점을 살려야 한다', '잘하는 것을 해야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 최민준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김원형 감독은 "최민준이 슬라이더, 컷 패스트볼,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구사한다. 포수가 이를 더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면 한다"고 말한 뒤 "특히 최민준이 커브를 팀 내에서 다섯 손가락 내에 들 정도로 잘 던진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1일 NC전에서 상대 타자들이 최민준의 커브에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며 "커브 활용 빈도가 떨어지는 것 같다. 좋은 것을 많이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외국인 투수 가빌리오는 "장점을 살리라"는 김원형 감독의 조언에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KBO리그 데뷔 후 기대에 밑도는 모습을 보이던 가빌리오는 2일 인천 두산 베어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빼어난 투구를 선보였다.

2일 경기를 앞두고 김원형 감독은 "투심 패스트볼을 활용한 땅볼 유도가 가빌리오의 강점"이라고 했다. 가빌리오는 당시 경기에서 투심 패스트볼, 슬라이더를 앞세워 21개의 아웃카운트 중 절반에 가까운 9개를 땅볼로 잡으며 효율적인 투구를 펼쳤다.

김원형 감독은 최민준도 가빌리오처럼 장점을 극대화해 선발진에 자리를 잡길 바라고 있다.

현재 4위인 SSG는 가을야구를 위한 순위 싸움에 한창이고, 여유가 많지 않다. 최민준이 자리를 잡아줘야 김원형 감독도 고민을 덜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