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펜하3' 김소연, 윤종훈 유언에 배신감…"끝까지 날 버렸어"

등록 2021.09.04 10:1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BS '펜트하우스 시즌3' 리뷰. (사진=SBS 방송 화면).2021.09.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펜트하우스3' 윤종훈이 유진을 사랑했다고 유언을 남겨 김소연의 분노를 자아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딸 '하은별'(최예빈)을 지키려 애쓰다 결국 '천서진'(김소연)의 손에 죽음을 맞이하는 '하윤철'(윤종훈)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하윤철은 헤라팰리스 커뮤니티 2층 계단에서 당한 사고로 시력을 잃고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천서진의 치매 연기를 알아채고 딸 하은별을 구하기 위해 움직였다.

이날 하윤철이 천서진을 먼저 마주하게 되어 사태가 심각해졌다. 천서진은 하윤철이 눈 먼 것과 자신의 거짓말을 알아챈 사실을 알곤 그와 몸싸움을 벌였다. 그러던 중 실수로 하윤철을 난간 밖으로 떠밀어 사망에 이르게 했다.

천서진은 죽어가는 하윤철을 앞에 두고 눈물을 보였다. 이때 하윤철은 천서진을 향해 손을 내밀며 "이제 갈게. 단 한 번도 너 잊은 적 없어. 사랑했다. 윤희야"라고 유언을 남겼다.

천서진은 마지막까지 '오윤희'(유진)를 사랑한 하윤철에게 "당신은 끝까지 날 나쁜 사람으로 만드는구나. 죽는 순간까지도 날 버렸어"라며 배신감을 느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