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패럴림픽]배드민턴 이삼섭, 고열 탓 결승서 기권패…아쉬운 銀

등록 2021.09.04 22:1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동섭, 동메달 획득

associate_pic

[도쿄=뉴시스] 2020 도쿄패럴림픽 배드민턴 대표팀의 이삼섭.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뉴시스] 도쿄패럴림픽공동취재단 = 장애인 배드민턴의 지주 이삼섭(51·울산중구청)이 컨디션 난조 탓에 결승에서 기권했다. 그래도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동섭(50·제주도)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삼섭은 4일 오후 도쿄 요요기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배드민턴 WH1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2세트 도중 기권을 선언, 패배했다.

컨디션 난조로 고심 끝에 기권했지만, 이삼섭은 값진 은메달을 품에 안았다. 결승 상대였던 취쯔모(중국)가 금메달을 가져갔다.

이삼섭은 초반부터 취쯔모의 공세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연이어 실점을 내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분위기는 비슷했고, 결국 6-21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를 소화하던 중 이삼섭에게 변수가 생겼다. 6-1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기권을 선언한 것이다.

기권 이유는 염증으로 인한 고열이었다. 이로 인해 컨디션 난조가 계속되면서 경기를 계속 진행하기에는 힘들다는 판단을 내렸다.

배드민턴 WH1 남자 단식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이동섭은 무라야마 히로시(일본)를 세트스코어 2-1(22-20 17-21 21-14)로 꺾고 동메달을 수확했다.

associate_pic

[도쿄=뉴시스] 2020 도쿄패럴림픽 대표팀의 이동섭.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세트를 듀스 끝에 따낸 이동섭은 2세트를 내줬지만, 3세트에서 역전극을 선보이며 메달을 일궜다.

3세트에서 경기 초반 5점을 내리 내주고 위기를 맞았던 이동섭은 역전에 성공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이후 이동섭은 리드를 유지하면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고, 3세트를 가져오며 동메달을 품에 안았다.

장애인 배드민턴은 이번 도쿄패럴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치러졌다. 대한민국은 은메달, 동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써냈다.

대한민국 배드민턴의 메달 도전은 계속된다. 오는 4일 단식에서 김정준(WH2)이, 복식에서 김정준-김경훈(WH2) 조가 결승전에 올라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장애인 배드민턴은 휠체어, 스탠딩 등급으로 나뉜다.

휠체어 등급의 WH1은 척수장애(흉추 이상), WH2는 척수장애(요추 이하, 하지 절단 및 기타 장애)인 경우이며, 스탠딩 등급은 SL3(뇌병변, 뇌수막염, 하지 절단 및 기타 장애), SL4(근육 장애, 하지 절단 및 기타 장애), SU5(상지 장애), SH6(저신장)으로 나뉜다.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