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멈춰라"…자영업 비대위 발족

등록 2021.09.07 11:40: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쿠팡 시장침탈저지 전국자영업 비대위'
"공유경제 아닌 불공정 갑질…규제 파괴"
"플랫폼 독과점 방지법 만들어 통과 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사태 속 '플랫폼'을 앞세운 유통 대기업의 사업 확장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게됐다며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쿠팡 시장침탈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오전 참여연대에서 발족식 및 투쟁선포식을 열고 "쿠팡과 플랫폼, 유통 대기업은 골목상권 침탈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비대위에는 서울상인연합회·올바른통신복지연대·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한국나들가게연합회·한국마트협회·한국문구유통업협동조합·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한국종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국편의점네트워크·한국편의점주협의회·LG생활건강 피해대리점주모임 등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단체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투쟁 선언문에서 "코로나19 극한 상황이 지속되면서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은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더 무서운 것은 대기업 플랫폼들이 삶의 터전을 앗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유경제가 아닌 일방적 불공정 갑질과 데이터 독점을 통한 시장 독식만이 유일한 그들의 명분"이라며 "유통 생태계가 파괴되면서 기존 유통 대기업들마저 여기 동참해 기존 규제들을 모두 파괴하려 하고 있다. 피해는 고스란히 중소상인·자영업자의 몫이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모든 제도와 법을 통해 막을 것이다"며 "플랫폼의 창고형 마트와 식자재 납품업에 대한 중소기업적합업종 신청을 선언하고, MRO(소모성 자재구매대행) 사업 상생협약에 쿠팡을 신규로 참여시킬 것을 동반성장위원회에 요청한다. 시민사회와 함께 플랫폼 독과점 방지법을 만들어 국회 통과를 노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