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장관 "원전해체사업 예타 신청 계획…지역경제와 연결할 것"

등록 2021.09.08 17:1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예결위 전체회의 질의…"예타 결과 상반기 확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09.08. myjs@newsis.com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일 "원전해체산업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라며 "관련 산업이 지역과 상생구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이 "원전 해체 산업을 키운다면서 예산은 축소시킨 이유가 뭐냐"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문 장관은 그러면서 "예타 결과가 내년 상반기에 확정되고 2023년부터 본격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며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챙겨 나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지역에너지클러스트 인재육성사업에 참여하는 기업 중 원전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한국수력원자력 협력업체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원전 해체 사업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작되는 상황이므로 (향후) 지역 기업의 참여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라며 "그런 부분이 지역 경제 발전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말했다.

지역의 원전 관련 업체에 교육 및 연구개발 기회를 줘야 한다는 지적에는 "지역과의 상생 구도가 될 수 있게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 의원은 이날 내연기관차의 미래차 전환에 따라 부품업체 일자리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문 장관은 이와 관련해 "2025년까지 1만명 정도를 미래차 인력으로 양성할 수 있게 하겠다"며 "이런 기업들의 핵심부품 개발 지원 대책으로 2025년까지 1조6000억원 정도 규모의 R&D 프로그램을 마련해 부품사들이 자동차 산업 변화에 따라갈 수 있게 하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