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크래비티, 첫 정규앨범 10만 장↑판매 신기록 달성

등록 2021.09.13 18:07: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스 페달(Gas Pedal)' 활동 종료

associate_pic

크래비티 '가스 페달' 마지막 방송 단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임하은 수습 기자 =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4주 간의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가스 페달(Gas Pedal)' 활동을 종료했다.

크래비티는 지난 12일 SBS '인기가요'를 마지막으로 첫 정규앨범 파트 1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의 타이틀곡 '가스 페달' 활동을 마쳤다.

'가스 페달'은 목표를 향한 크래비티의 도전 의식을 표현한 곡이다. 첫 정규 앨범은 폭넓은 크래비티의 음악 스펙트럼이 돋보였다. 프로듀싱 크루 PCDC가 메인 프로듀싱을 맡아 그룹 색을 더 견고하게 다졌다.

크래비티는 이번 활동을 통해 각종 음악방송에서 칼군무, 유닛별 페어 안무, 시시각각 변하는 대형 등 다채로운 안무 구성으로 '퍼포비티'의 진수를 보여줬다.

크래비티는 '가스 페달'의 스포츠부터 풀(POOL), 세로 버전 등 팬들의 니즈에 맞춘 안무 영상과 예능감이 돋보이는 콘텐츠 등 9명의 매력을 뽐냈다. 

이번 앨범은 초동 10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올리며 자체 최고 신기록을 달성했고, 태국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다수의 국가 아이튠즈 앨범 차트 TOP10에 진입하는 성과를 냈다.

크래비티의 컴백에 반응한 건 국내뿐만이 아니다. 미국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부터 매거진 팝랩(PopWrapped), MTV 등의 외신은 "이전에 보여준 역량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며 이들의 정규앨범을 향한 호평을 보냈다. 전 세계 고음질 스트리밍 서비스 1위를 자랑하는 미국 타이달(TIDAL)의 K팝 히트 플레이리스트 최상단에 '가스 페달'이 노출돼 K팝 루키 다운 글로벌한 관심을 입증했다.

정규 앨범 활동을 마친 크래비티는 앞으로도 꾸준한 콘텐츠 공개로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