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택시기사 92%가 카카오T 쓴다…"시장지배적 사업자"

등록 2021.09.14 16:12: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 "국토부가 방임 조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전국의 택시기사 10명 중 9명 이상이 카카오의 택시호출 플랫폼 '카카오T'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플랫폼 중개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카카오 모빌리티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현재 택시 호출앱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재 전국의 택시기사는 24만3709명이었으며, 카카오T 가입기사는 22만6154명(2021년 8월)으로 92.8%의 택시기사가 카카오T에 가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T 기사 비율은 주로 수도권에서 높았다. 택시기사수가 가장 많은 서울의 경우 7만1425명 중 카카오T 가입자는 7만131명으로 98.2%에 달했다.

경기도는 3만8954명 중 99.3%인 3만8667명이, 인천은 1만3,485명 중 99.8%인 1만3318명에 이르렀다. 

전라남도 비율이 가장 낮았다. 전남은 6622명 중 75.9%인 5024명 카카오T 가입자였다. 이밖에 강원도(80.2%), 경북(81.9%), 전북(82.0%), 대구(83.1%), 경남(86.0%) 등으로 나타났다. 

택시 호출앱은 카카오T 외에도 UT, 타다, 마카롱, 그 외 지자체가 만든 공공앱 등이 있다. 

카카오T의 지배력이 압도적이라 중개·호출 플랫폼 분야에서 사실상 독점적 지위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김상훈 의원은 "경제의 활력을 저해하는 가장 주요한 요인이 독과점 기업의 등장"이라며 "시장지배적 사업자가 등장했음에도 국토부는 택시 플랫폼 사업과 관련된 변변한 통계지표 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혁신의 문구 뒤에 방임을 조장하면서 자유시장의 경쟁력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