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키움證 "효성첨단소재, 내년 슈퍼섬유 생산능력 1만톤 상회…목표가↑"

등록 2021.09.15 08:2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키움증권은 15일 효성첨단소재(298050)에 대해 내년께 슈퍼섬유 생산능력이 1만톤을 웃돌 것으로 전망돼 추가 상승을 예상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83만원에서 95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효성첨단소재의 슈퍼섬유 생산능력은 올해 초 5350톤에서 내년 하반기에는 1만350톤으로 93.5% 증가하며 1만톤을 상회할 전망"이라며 "이에 판매 물량 증가, 규모의 경제 효과에 따른 단위당 원가 개선과 밸류에이션의 추가 상승이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아라미드 생산능력은 1350톤에서 3850톤으로 증가했다"며 "올해 3분기는 증설분 시운전 과정에서 개선 비용 등이 일부 발생할 예상이지만 올해 4분기부터 본격적인 판매량 증가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또 5G(5세대 이동통신) 광케이블 도입률 확대와 전기차 시장 성장으로 회사는 증설 이후에도 지속적인 디보틀넥킹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한편 이번 증설 완료로 수익성이 추가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탄소섬유 생산능력은 현재 4000톤에서 내년 7월 6500톤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현재 압축천연가스(CNG) 연료 탱크 및 전선심재향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한화솔루션 등과 고압용기에 사용되는 고강도 탄소섬유 장기공급계약 체결로 인한 수주물량 증가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