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스라엘 감옥 수감 팔레스타인인 1400명 단식투쟁나서

등록 2021.09.15 14:4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이스라엘=AP/뉴시스]이스라엘 경찰관과 교도관이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북부 길보아 교도소 밖에서 탈옥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1.09.0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이스라엘 감옥에 수감돼있는 1400명의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이 항의 차원의 단식투쟁에 돌입한다고 현지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당국은 14일(현지시간) 지난 6일 이스라엘 길보아 교도소에서 발생한 탈옥건 이후 수감자들의 구금 조건이 악화됐고, 이에 대한 단식투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팔레스타인 수감자 관리 위원회 콰드리 아부 바크르는 "교도소 상황이 매우 안 좋기 때문에 단식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그에 따르면 수감자들은 탈옥건 이후 개인 물품을 압수당하고 다른 감옥으로 이감됐다. 아부 바크르는 이스라엘 교도소 당국과 수감자 대표들 간의 회담이 진행됐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고도 했다.

그는 400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 수감자 중 1380명이 오는 17일 단식투쟁을 시작할 것이며 다음 주에는 다른 수감자들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일 탈옥사건 당시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땅굴을 파 도주했다. 이중 4명은 체포됐고 이중에는 파타 알 아크사 순교자 여단의 지휘관 자카리아 주베이디도 포함됐다.

아부 바크르는 이 4명의 상태에 대해 우려했다. 특히 주베이디는 체포 후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아직 구금된 상태로 입원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팔레스타인 변호사는 AFP통신에 15일 오후 체포된 4명 중 2명인 야쿠브 콰드리와 모하마드 아르다를 만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