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장모 문건' 누가·언제·왜, 미궁…검찰 "진위 파악중"

등록 2021.09.15 16:10:00수정 2021.09.15 16:1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모사건 대응 문건 작성돼" 의혹 제기
윤석열 "언론 문의 대응위해 작성된 것"
박범계·여당은 "진상 규명해야" 목소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해 질문에 답변하며 미소 짓고 있다. 2021.09.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사건과 관련된 대응문건을 찾고 있지만 이틀째 원본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한 가운데, 어떤 방향으로 진상규명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전날부터 윤 전 총장의 재직 시절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장모 최모씨 관련 문건을 찾는 중이다.

대검은 전날 언론 보도 이후 해당 문건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지만, 아직 대검 내부에서 문건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대검이 지난해 3월 윤 전 총장의 장모 의혹이 불거지자 이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를 수집한 뒤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측 당시 대검 관계자의 입을 빌려 '검찰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가 부실했다는 의혹이 반복적으로 보도돼 언론 등 문의에 응하기 위해 소관부서에서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즉각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고도 했다.

하지만 여권 등에선 '고발사주 의혹'과 맞물려 윤 전 총장의 장모 문건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보는 분위기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언급했던 문건과도 연결된다'고 말했고, 이에 박 장관은 "보도된 문건이 그 문건이라고 단정하긴 어렵다"면서도 "이 부장이 말하는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다"고 말했다.

이 부장은 지난해 12월 윤 전 총장 징계위원회에서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총장님 지시에 따라서 한 달 전부터 총장님 사모님, 장모님 사건과 채널A 사건을 전담해 정보수집을 했다고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박 장관은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이 가리키는 것이 수사정보정책관실이라고 말씀드렸고, 그러면 많은 정보를 다뤄야 하고, 그 정보의 시작은 2019년 8월부터"라며 "그런 관점에서 (대응 문건을) 볼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만약 대검 차원에서 문건의 원본을 발견하거나 작성 경위 등을 파악하게 된다면, '고발사주 의혹'과 마찬가지로 감찰부에서 진상조사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